​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2023년까지 회원 3000만·자산 40조 달성할 것”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1-20 17:05
구체적 사업모델로 ‘페이 플랫폼’, ‘멀티 파이낸스’, ‘라이프 인포메이션’ 제시

신한카드는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2018 업적평가대회를 개최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신용카드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에서 벗어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완전히 탈바꿈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뉴비전을 선포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제공]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오는 2023년까지 회원 3000만, 자산 40조원 달성하겠다는 미래비전을 제시했다.

신한카드는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년 업적평가대회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임 사장은 '커넥트 모어, 크리에이트 더 모스트(Connect more, Create the most)'를 제시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기존 사업운영 방식에서 벗어나 모든 고객과 이해 관계자와의 폭 넓은 '연결'이 필수적인 상황으로, 신한카드는 '연결'이 카드업의 본질이자 카드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영역이라는 것이다.

임 사장은 'M.A.X 2023'라는 사업 목표를 제시하고 회원(Members) 3000만, 자산(Asset) 40조, 중개수수료(eXpertise fee) 손익기여도 20%를 2023년까지 달성키로 했다.

그는 이를 위해 구체적 사업모델로 페이 플랫폼(Pay Platform), 멀티 파이낸스(Multi Finance), 라이프 인포메이션(Life Information)도 함께 제시했다.

페이 플랫폼은 전 회원과 파트너사들이 가장 편하고, 가장 효율적인 소비·판매·마케팅 활동을 할 수 있게 연결해주는 회사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겠다는 의미다. 신한카드는 이를 통해 회원수를 3000만명까지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3000만 회원수는 기존 카드 이용객을 확장해 신한카드가 제공하는 전 상품과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 모두를 포함하는 개념이다. 신한카드는 고객에 대한 새로운 접근을 통해 통합멤버십 고객관리 체제를 구축해 나갈 전략이다.

멀티 파이낸스는 더 많은 금융상품을 모으고 개발해 최적화된 추천을 제공함으로써 신한카드를 찾아온 모든 고객에게 적어도 하나의 금융상품을 추천해줄 수 있는 회사로 확장하겠다는 의미다. 이같은 사업 확장으로 자산을 40조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라이프 인포메이션은 신사업 영역을 보다 구체화하여 정밀한 데이터와 참신한 아이디어의 연결을 통해 고객의 생활을 편리하게 하는 정보와 서비스의 제공으로 고객이 매일같이 찾아오도록 하겠다는 사업모델이다. 이를 통해 새로운 중개수수료의 손익기여도를 2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임 사장은 "신한카드 뉴비전은 선제적으로 시장의 주도영역을 확장하고, 새로운 경계를 넘나 들고, 도전과 모험을 통해 선도력을 강화하자는 그룹의 전략과 궤를 같이한다"며 "모든 신한카드인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새로운 비전을 향해 힘찬 항해를 시작하자"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