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합의 환영…항구적 평화 다질 전환점"

주진 기자입력 : 2019-01-19 10:44

브리핑하는 김의겸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9일 북미 양측이 오는 2월 말께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확고히 다질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지난해 남북미 정상이 합의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 관련국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와 더불어 남북 간 대화도 확대해 가면서 이번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모든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세라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 말께(near end of the February)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발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방미 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면담한 직후 이뤄졌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을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샌더스 대변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과 90분간 만나 비핵화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 등을 논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