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친황 분위기, 과장된 측면 없지 않아”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1-17 16:57
황교안 입당에 긍정…"문 정부 견제에 바람직"
 

기자간담회 하는 오세훈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자유한국당 국가미래비전특위 오세훈 위원장이 2일 오후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내 강력한 당대표 주자로 거론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7일 황교안 전 총리의 한국당 입당 이후 형성된 ‘친황 분위기’에 대해 “과장된 측면이 없지 않다”고 말했다.

오 전 서울시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전국위원회 참석에 앞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친황 조짐’에 대해 “새로 정치 시작하시는 분 주위에 현역 의원 몇 분들이 모이셔서 좋은 어드바이스 해주시고 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 입당 후 당내에 오르내리는 ‘친황’ 논란에 대해선 “지금까지 ‘친오’라는 말씀은 안 나온 것 같다”며 “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적으로 탈계파‧초계파 자세로 이번 전대를 임하고 그런 입장을 견지해야 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며 “계파에 의존해 정치를 하게 되면 조금은 쉽게 모여있는 표, 뭉텅이 표를 거두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해 황 전 총리를 견제했다.

그러나 오 전 시장은 황 전 총리의 입당은 환영했다. 오 전 시장은 “대환영”이라며 “잘못 가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견제해야 하는데 한 분이라도 더 들어오셔서 힘을 합한다는 의미에서 바람직한 입당”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출마 시점에 대해 오 전 시장은 “아직까지 결정하지는 못했다”며 “당이 격랑에 휩싸여 있는 것 같다. 그런 상황도 지켜보면서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와 비교했을 때 본인의 장점을 묻자 지도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지도부의 가장 큰 역할은 내년에 있을 국회의원 총선에서 과연 대승을 거두느냐, 과반수 이상을 거둘 수 있느냐”라며 “여기에 누가 더 기여할 수 있느냐에 대해 초점이 맞춰져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전대 출마설’에 대해 오 전 시장은 “전 누가 출마하든 자유라고 생각한다”며 “김 비대위원장이 그런 결심을 하신다면 그것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준표 전 대표의 출마설에 대해선 “마음을 열어 놓고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홍 전 대표라고 해서 출마하지 말아야 한다는 법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직전 대표셨고, 지난번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이후에 첫 번째로 치러지는 전대에 출마하는 건 좀 어색하긴 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