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집 솔루션 중단 결정에 누리꾼 "홍탁이 커피면, 피자집은 TOP"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1-17 10:26
방송 최초 시식단 재방문 0표에 솔루션 중단키로

[사진=SBS방송화면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피자집 솔루션이 중단되자 누리꾼들의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컨셉이 아니라 그냥 원래 저런 스타일인가 보네. 연출인 줄…(pi***)" "홍탁이가 그냥 커피라면 피자집은 T.O.P다(my***)" "왜 서운한 건지 이해를 못 하겠네. 지금까지 솔루션만으로 피자집 사장한테는 분에 넘치는 건데… 끝까지 자기 잘못을 모르는 모르는 사람 같네(dt***)" "피자집 잘 끝났다. 속 터지는 줄 알았다ㅉㅉ(cu***)" "열심히 사신 분들이 힘을 얻는 걸 보면서 감동을 느낄 수 있는 프로였으면! 앞으로는 신중하게 섭외해서 분노를 유발하는 가게가 없었으면 좋겠어요... ㅠㅠ(kg***)" "음식장사는 절대 하면 안 되는 사람. 촬영 끝났다는데 피자집은 궁금해서 사람들 가려나?(ca***)" 등 댓글을 달았다. 

1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처음으로 서울 청파동 피자집의 솔루션 중단을 선언했다. 1차 시식단 평가에서 좋지 않은 평가를 받은 피자집은 2차 평가에서 시식단 20명 중 10명 이상이 재방문 의사를 받아야 솔루션을 진행할 수 있다고 조건을 걸었다.

하지만 2차 평가에서도 피자집 사장은 단 한 표도 받지 못했다. 이번에도 20명의 음식을 준비하는 동안 지인 방문이나 전화에 시간을 보내는 등 불성실한 태도를 보인 것. 

결국 솔루션 중단을 선언한 백종원은 "손님이 이해를 못 해서가 아니라 음식이 아니라서 점수를 안 준 것이다. 사장님이 어떤 일을 하든 음식점을 하든 다른 일을 하든 남을 상대하는 일을 한다면 내 눈높이에서 남을 받아들이면 굉장히 위험하다. 손님이 이해 못 할 음식은 애초에 해서는 안 된다. 요식업은 손님 눈높이를 맞춰 최선을 다하는 서비스업"이라고 강조했다. 

최초로 솔루션을 받지 못하게 된 피자집 사장은 "백 대표팀과 제작진을 만난다는 꿈같은 일인데 제가 준비가 덜 됐다. 너무 이른 시긴에 행운이 찾아온 것 같다"면서도 "서운하다. 서운한데 장사가 너무 잘 돼도 혼자서 이거를 감당할까 걱정이 있었다. 조용히 모임 위주의 요식업을 하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