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우회고가교 단계적 철거 추진

박흥서 기자입력 : 2019-01-17 08:12
지역 주민의 지혜와 관계기관의 기술검토 하모니 이뤄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인천 개항창조도시 재생사업의 마중물 사업인 “우회고가 정비사업” 에 대한 정비방안을 ‘단계적 철거’로 결정했다.

우회고가교는 당초 내항 물동량의 처리를 위해 설치되었으나 북항, 신항 등 항만 확장 등으로 인한 물동량 감소, 제2순환고속도로 인천-김포 개통 등으로 인한 교통패턴 변화로 인해 교통량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4∼6차로인 우회고가교는 일일교통량 4만1000대∼6만1000대를 처리할 수 있으나, 2017년10월말 기준 일일교통량 1만7648대이다.

우회고가교[사진=인천시]


또한, 우회고가사거리는 월미은하레일 및 역사, 우회고가교, 철도가 중복되어 경관이 좋지 않고 생활공간과 관광자원이 동서로 단절되어 있음은 물론 교통사고로 인명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정비가 필요했다.

이에 인천시는 우회고가 정비사업을 개항창조도시 마중물사업에 반영하여 국비를 확보한 후 기본설계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설명회, 전문가 및 코디네이터 자문 회의 등 다양한 경로로 의견을 수렴했으며, 주민은 철거라는 의견을 제시하고 시는 실행방안을 기술적으로 검토하여 교통흐름과 주변의 계획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철거하기로 했다.

우선 우회고가 하부 도로개설 등을 선행한 후, 1단계 구간(길이 626m, 4차로)인 중부경찰서 입구부터 우회고가 진출입 램프까지 철거할 계획이다.

아울러, 2단계 구간(길이 650m, 6차로)은 중앙 2차선을 남겨 인천역 뒤 진출입로(총 2차로)를 통해 이용이 가능하며, 하부도로와 합친 총 4~6차선의 도로용량을 확보해 교통흐름에 차질이 없게 할 예정이다.

고가 양측에 남는 각2차선은 안전시설을 설치한 후 이동식 화분 등을 배치하여 시민들의 다양한 실험의 공간으로 제공함으로서 2단계 철거 시까지 활용이 가능토록 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 실시설계를 거쳐 2020년 하부도로개설, 2021년 1단계 철거를 완료할 방침이며, 실시설계 시 계절별, 요일별, 시간대별 교통량을 파악하여 합리적인 설계안을 도출함으로써 상상플랫폼, 1·8부두 재생사업과 시너지효과를 낼 예정이다.

구혜림 재생콘텐츠과장은 “한정되어 있는 공간을 시민, 관광객, 차량이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개항장 일대에 새로운 활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