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남북 산림협력, 후대에 도움 줄 것"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1-16 17:07
"아시아산림협력기구에 북한 동참 제안" 산림청 심포지엄 개회사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행사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남북 산림협력은 남북 모두에게, 그것도 지금을 넘어 후대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산림청 주최로 열린 '국민과 함께 하는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에 참석, "남북 간 협의와 국제사회의 기류에 따라 산림협력이 속도를 낼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북한으로서는 홍수와 가뭄의 피해를 줄이고, 임농복합 사업으로 산림자원과 식량을 더 얻을 수도 있다"며 "우리는 북한발 미세먼지를 줄이고 온실가스 감축에 도움을 받으며 휴전선을 넘는 산림 병충해도 줄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주도해 만든 아시아산림협력기구에 북한이 동참해줄 것을 제안한다"며 "2021년 우리가 주최하는 제15차 세계산림총회에도 북한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그런 여러 기회를 통해 남북이 함께 한반도 산림회복과 평화정착의 의지를 세계로 발신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아시아산림협력기구는 기후변화 가속화, 산림 황폐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산림청 주도로 출범한 국제기구다. 한국, 동남아시아 8개국, 중앙아시아 4개국 등 13개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다.

이 총리는 "남북관계가 얼어붙은 기간에도 산림협력을 위한 민간의 노력은 계속돼왔다"며 "그런 노력이 더 필요해졌다. 정부도 충실히 돕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