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화재, 간편치매보험 출시…95세 이상 발병 시 5배 보장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1-16 15:20

[사진=흥국화재 제공]
 

흥국화재는 간편심사를 통해 가입 가능한 ‘착한가격 간편치매보험’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치매보험은 ▲경도치매진단비 ▲중등도치매진단비 ▲중증치매진단비 ▲파킨슨병진단비 ▲알츠하이머치매진단비 등의 보장으로 구성됐다.

기억장애로 일상생활에서 지장이 발생하는 초기 치매단계부터 자아인식이 없고 누워서 생활해야 하는 중기 이상 치매단계까지 모두 보장한다. 뇌손상 및 운동기능장애도 보장된다.

유병자 고객의 보험가입 장벽을 낮춘 이 보험은 ▲1년 이내 치매 또는 경도 이상의 인지기능장애로 진찰·검사를 통해 추가 검사를 받은 경우 ▲5년 이내 치매관련 질병이나 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으로 입원, 수술 및 진찰·검사를 통해 7일 이상 계속 치료를 받거나 30일 이상 계속 투약을 받은 경우가 아니면 가입할 수 있다.

또한 ‘해지환급금 미지급형’으로 가입하면 보험료 납입기간내 해지시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일반적인 상품보다 보험료가 저렴하다.

특히 치매 관련 보장금액이 85세부터 5년 단위로 100%씩 체증이 되는 체증형보장으로 가입할 수 있어 95세 이상 치매 발병 시 가입금액의 500%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이 상품의 가입 연령은 40세부터 70세까지이며, 보험 기간은 85세 만기부터 100세 만기까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