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황창규 회장 면피성 답변만"...'KT화재 청문회 개최' 합의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1-16 15:25
- 국회 과방위 현안질의…"원인 규명은 아직·소상공인 피해보상 적극 협조" - 여야 과방위원 "등급 누락·인원 감축으로 인한 안전 문제…청문회 개최"

황창규 KT 회장(오른쪽)과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16일 국회 과방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이소라 기자 ]


황창규 KT 회장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아현국사 화재로 인한 통신재난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황 회장은 소상공인 피해에 대한 전향적 보상,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그러나 황 회장은 일부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즉각적인 확답을 회피하고 자료 제출을 불성실하게 하면서 여야 의원들로부터 "책임을 회피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과방위는 KT아현국사 화재와 관련한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과방위는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KT아현국사 화재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와 원인 규명 현황을 질타했다.

질책의 중심에는 황 회장이 있었다. 여야 의원들은 다보스포럼을 거론하며 포문을 열었다. '황 회장이 오는 21일 다보스포럼 참석을 앞두고 과방위 출석 요구를 받아 차질을 빚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논란이 됐다.

황 회장은 오는 21일 열리는 다보스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에서도 이 점을 강조하며 "정부와 협력한 사례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하루만에 황 회장의 상황은 반전됐다.

황 회장은 "국회는 국회고 다보스는 다보스"라며 "언론 보도는 모르는 일"이라고 해명했으나 이철희 의원은 KT의 광고비 지출 내역을 요구했다.

갈등을 빚었던 소상공인 피해배상과 관련해서는 전향적인 입장임을 강조했다. 황 회장은 "소상공인 피해보상을 적극적·전향적으로 할 것"이라며 "일반 고객에게는 약관을 뛰어넘는 규모로 배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필요하다면 KT의 빅데이터도 개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아현국사를 C등급으로 상향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KT는 아현국사를 인근 원효국사와 통합했으며 통합에 따라 아현국사는 3개구 이상을 커버하게 됐다. 규정에 따르면 3개이상 시군구를 관할하는 통신시설은 C등급으로 재분류돼야 한다.

황 회장은 "C등급 상향을 준비 중이었는데 직전에 화재가 발생한 것"이라고 답했으나 "면피성 답변"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또한 노웅래 위원장은 "KT는 감독기관인 과기정통부에서 규정을 위반했다고 했는데도 딴 얘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등급 상향 논란과 관련해 황 회장은 이날 함께 출석한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사장)을 비롯한 임원들에게 마이크를 넘기려고 했으나 "회장이 직접 답하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KT의 국사관리 실태와 관련해 과기정통부의 전수조사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화재 뿐만 아니라 정전과 지진문제를 점검했는지 들여다봤다"며 "KT는 내진설계 대상 433개 국사 중 183개가 내진설계가 미반영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전대비도 이원화 또는 이중화를 진행해야하는데 KT의 경우 10개 시설일 이원화·이중화가 안됐다"며 "A등급인 과천 KT네트워크관제센터도 포함됐다"고 말했다. 특히 KT가 이원화·이중화가 안된다고 답변한 KT신제주사옥의 경우 SKT제주국사와는 1.5km 차이밖에 나지 않는점을 지적하며 허위답변의 가능성도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황 회장은 "축전지나 삼중화된 공급장치로 비상시를 대비한다"며 "한전과 합의해 늘려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유영민 장관은 "수전설비에 대해서도 의무화 할 수 있도록 법적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