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허 中 부총리, 방미요청 수락… 이달 말 무역협상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1-16 08:40
SCMP "미중, 오는 30~31일 이틀간 무역협상" "므누신 재무장관,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만날 듯" 전문가 "이번 협상으로 美 관세인상 연기할 수도"

중국 베이징에서 7일 열리고 있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장소에 류허 중국 부총리(오른쪽 서있는 사람)가 깜짝 방문을 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핵심 경제참모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이달 말 미국 방문 요청을 수락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류 부총리가 미·중 무역전쟁을 끝내기 위해 이달 말 예정인 미국의 방문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16일 보도했다.

이는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이 류 부총리가 오는 30~31일 장관급 무역협상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다는 보도 내용을 확인한 것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류 부총리는 이틀간의 방미 기간 중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만날 예정이다.

미국과 중국은 아직 공식적으로는 류 부총리의 방미와 장관급 미·중 무역협상을 확인하지 않은 상태다.

류 부총리의 방미에 대해 전문가들은 긍정적인 해석을 내놓고 있다. 니콜라스 라디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이달 초 있었던 차관급 협상에서 충분한 진전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긍정적 신호"라며 “중국의 춘제 연휴 전 장관급 회담이 예정된 것은 양국이 현재 추진력을 받은 무역협상의 분위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려는 움직임”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협상의 가장 가능성이 높은 시나리오는 미국이 중국이 제시한 모든 양보안을 받아들이고, 일정 기간 동안 고율의 대중 관세 부과를 중단해 중국이 약속을 이행할 시간을 주는 것"이라며 "그러나 완전한 타결은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웨이장궈 전 중국 상무부 부부장(차관)은 "양측이 차관급 협상에서 진정성을 보여줬기 때문에 류부총리가 미국을 방문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토미 우 옥스퍼드이코노믹스 이코노미스트는 “이번 협상 성사는 긍정적”이라며 “3월 1일 이전에 협상이 완전히 완료될 가능성은 낮지만 이번 협상을 통해 미국은 관세 인상을 다시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