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주의 방' 도경수♥남지현, 현대극에서도 빛나는 '백낭' 케미…김재영에 '찰떡' 조언까지

최송희 기자입력 : 2019-01-16 08:16

[사진=해당 방송 캡처]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와 남지현이 '은주의 방'에 특별출연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올리브 '은주의 방'에서는 류혜영과 김재영이 첫키스까지 했으나 "친구를 잃고 싶지 않다"는 류혜영의 뜻에 친구로 남기로 했다.

이날 방송에서 민석(김재영 분)은 은주(류혜영 분)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전하며 키스했다. 2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친구로 지내왔으나 민석은 더 이상 자신의 마음을 숨길 수 없었다.

하지만 은주는 민석을 밀쳐냈고 그를 피하기 시작했다. 민석 역시 고민에 빠졌고 그를 북돋아준 건 어느 신혼부부였다.

한 신혼부부는 민석을 찾아와 신혼집을 상담받았고 아내(남지현 분)는 남편(도경수 분)에 대해 "결혼할 때 쯤엔 많이 싸워서 '결혼을 하네 마네' 했었는데 오랜 친구 사이였어서 그런지 잘 풀렸다"며 "그때마다 서로 이해하고 잡아줬다. 제 옆에 언제나 친구로도, 남편으로도 있는 거니까"라며 민석과 은주의 상황과 꼭 맞는 조언은 전했다.

'은주의 방'에 특별출연하게 된 도경수와 남지현의 인연은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백일의 낭군님' 이종재 PD를 응원하기 위해 극 중 원득(도경수 분)과 홍심(남지현 분)이 나선 것. 두 사람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찰떡호흡으로 '은주의 방'에서도 빛나는 케미를 잃지 않았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