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친서…북핵 담판 초읽기

김신회 기자입력 : 2019-01-15 16:06
CNN "트럼프 친서 지난주말 김정은에 전달…김영철 빠르면 이번주 워싱턴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 12일 첫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친서를 교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에 한층 더 무게가 실리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초에 이미 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은 사실을 알렸다. 지난 2일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김 위원장으로부터 방금 '훌륭한 편지(Great Letter)'를 받았다"며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와 기대감을 강조했다.

CNN은 1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가 지난 주말 인편으로 김 위원장에게 전달됐다고 보도했다. 북·미 비핵화협상에 정통한 한 소식통이 전한 얘기다. 이 소식통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빠르면 이번주에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세부사항에 대한 논의를 마무리지을 것이라고도 했다. 북·미 정상회담 최종 조율을 위한 고위급 회담을 예고한 셈이다.

'북한 2인자'인 김 부위원장의 회담 상대는 15일 중동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둘의 북·미 고위급 회담은 당초 지난해 11월 워싱턴DC에서 예정됐다가 취소됐다. 폼페이오 장관이 16~17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재외공관장 회의를 주재하기로 돼 있고, 다음주에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할 공산이 커 김 부위원장의 방미가 실현되면 17~18일께가 될 전망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3일 중동 순방 중 미국 CBS방송과 가진 화상 회견에서 북·미 정상이 마주 앉은 걸 언제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세부사항을 도출하고 있다"며 2차 회담 장소와 일정 등에 대한 물밑조율이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무슨 내용의 친서를 교환했는지는 알 수 없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주말 보낸 친서가 답신인지 여부도 마찬가지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지난 9일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친서를 받았다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2일 각료회의에서 언급한 김 위원장 친서에 대한 답신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신문의 보도가 맞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친서는 별도로 보낸 것이거나 김 위원장의 또 다른 친서에 대한 답신일 수 있다.

주목할 건 아사히신문과 요미우리신문 등 북한 소식에 민감한 일본 언론들이 지난 13일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다음달 중 베트남에서 열자고 북한에 제안했다고 보도했다는 점이다. CNN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가 김 위원장에게 전달됐다고 전한 시점(지난 주말)과 맞물린다. 트럼프가 이번 친서에 '다음달에 베트남에서 만나자'는 메시지를 담아 전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가능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2월 베트남 회담'을 제안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는 일본 언론들의 보도를 전제로 하면, 김 부위원장이 지난해 5월 첫 방미 때처럼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직접 전달할 가능성도 엿보인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스웨덴행도 심상치 않다. 최 부상은 15일 오전 11시30분께 평양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내렸다. 그는 행선지를 묻는 질문에 "스웨덴에서 열리는 국제회의에 간다"고 짧게 답했다.

최 부상은 북한 내 대미 관계 및 비핵화 협상 실무 책임자로 1차 북·미 정상회의를 위한 실무협상 때도 북한 측 대표를 맡았다. 스웨덴은 북·미 간 1.5트랙(반민·반관) 접촉 장소로 활용돼 왔으며, 최근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협상이 열릴 후보지 중 한 곳으로 거론돼왔다.

이밖에 김 위원장이 지난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난 것도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임박했다는 신호로 읽힌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북·미 정상회담 때도 한 달 앞서 베이징을 찾았고, 회담이 끝난 뒤에 다시 베이징을 찾아 시 주석을 만났다.

시 주석이 오는 4월 15일 '태양절(김일성 주석의 생일)' 즈음에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는 전망도 그 전에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관측을 낳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