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개도 안락사' 박소연 케어 대표 구속·강력 처벌 국민청원 봇물…"개만도 못하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1-13 14:22
케어 직원들 "우리도 몰랐다. 박소연 대표 사퇴" 요구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동물구호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를 구속하고 철저한 조사와 함께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13일 오후 2시 기준 최근 1주일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박소연 대표의 처벌, 구속 및 조사 등과 관련된 청원글을 12건에 달한다.

청원인들은 대부분 박 대표의 사퇴는 물론 구속 및 조사,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일부 청원인은 박 대표를 “개만도 못한 인간 말종, 쓰레기” 등 다소 과격한 표현을 써가며 그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한 청원인은 “구조동물을 불법적으로 안락사하고 후원자들을 기만한 동물권 단체 케어 대표 박소연의 강력한 처벌과 조사를 청원한다”며 동물보호단체 ‘케어’에 대한 강력한 조사도 요구했다.

청원인은 “동물권 단체 케어와 박소연 대표에 대한 믿음으로 대다수의 후원자들은 케어로 부터 구조된 유기동물 및 피학대동물이 ‘안락사’가 아닌 ‘안락한’ 가족의 품에서 사랑받는 삶을 살게 해주기 위해 순수하고 소중한 마음으로 후원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그 후원금으로 보호나 치료가 아닌 안락사를 시행하였고 이 같은 사실이 외부로 알려져서 후원이 중단되는 것을 우려하여 치밀하게 은폐한 파렴치한 범죄자”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안락사 행위는 그 어떠한 수의학적 판단이나 근거(치료가 안 되거나 극심한 공격성 등) 또는 권한이 없이 단체의 대표라는 지위를 이용하여 아무런 죄가 없고 살아야 할 권리가 있는 (건강한 개체, 노령견, 임신견 등) 동물들에게 가해진 가장 가혹하고 명백한 동물학대행위”라며 동물보호법에서 내릴 수 있는 최대의 형벌을 요구했다.

한편 케어의 직원들은 전날 오후 2시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죄송하다. 직원들도 몰랐다. 케어 직원도 속인 박 대표는 사퇴해야 한다”며 “케어의 ‘안락사 없는 보호소’는 모두 거짓임이 드러났다. 많은 결정이 대표의 독단적인 의사결정으로 이뤄지는 시스템에서 직원들은 안락사와 같이 중요한 사안에 대해 듣지 못한 채 근무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11일 전직 케어 직원은 케어가 자신들이 보호하던 동물들을 무더기로 안락사시켰다고 폭로했다. 그에 따르면 케어는 건강한 개도 안락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케어 측은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문을 통해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해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