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文정부 종부세에도 국민 절반 '부동산 재테크'…서울·30대·화이트칼라↑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1-11 14:58수정 : 2019-01-11 15:09
[한국갤럽] 국민 49% "부동산, 돈 늘리는 가장 유리한 방법"

국민의 과반은 가장 유리한 재테크로 '부동산 투자'를 꼽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비롯한 투기 억제책에도 불구하고 국민 중 절반가량은 가장 유리한 재테크로 '부동산 투자'를 꼽았다.

특히 40대와 서울, 화이트칼라 계층에서 부동산 투자를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중산층 이상 계층일수록 부동산 투자를 선호하는 셈이다.

다만 올해 집값 전망은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는 비판 여론이 높았다. 정부 대책에 따라 올해부터 주택분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이 2%에서 3.2%로 인상한다.

◆돈 버는 재테크…땅·토지 > 부동산 > 예·적금

11일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8∼10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자체 조사한 '재테크 방법, 부동산 정책평가와 집값 전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9%는 '부동산이 가장 유리한 재테크 방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땅·토지'(27%)와 '아파트·주택'(22%)였다. 지역별로는 △서울(62%), 연령별로는 △30대(61%),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59%), 생활수준별로는 △상·중상(57%) 등에서 특히 높았다.

이어 △은행 예·적금(25%) △주식(6%) △채권·펀드'(4%)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1%) 등의 순이었다. 15%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갤럽'의 과거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부동산 재테크는 김대중·노무현 정권인 2000년 14%에서 2006년 54%까지 증가했다. 박근혜 정부 들어선 2014년 38%로 하락했지만, 지난해 다시 50%로 늘었다.

반면 '은행 예·적금'은 2000년 74%에서 지난해 23%까지 하락했다. 이는 저금리 기조와 무관치 않다. 국내 주요 은행의 1년 정기예금 금리는 외환위기 직후 연 18%를 웃돌았지만, 2001년 연 5% 선으로 급락했다가 지난해 연 2%를 밑돌았다.

지난해 초 전국을 강타한 비트코인 열풍은 꺼졌다. 지난해 조사에서 가상화폐는 주식과 같은 5%를 기록했지만, 올해 조사에선 1%로 감소했다.
 

11일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자체 조사한 '재테크 방법, 부동산 정책평가와 집값 전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9%는 '부동산이 가장 유리한 재테크 방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아주경제 최신형 기자]


◆국민 39% "올해 집값 내릴 것"…42% "정책 잘못됐다"

올해 집값 전망에서는 응답자의 39%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오른다'고 전망한 응답자는 28%였다.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는 응답자는 23%로 집계됐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집값 하락 전망이 상승 전망을 앞선 것은 2년 만이다.

집값 상승 전망은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 직전 50%에 달했지만, 9·21 대책 이후 43%로 한풀 꺾였고, 올해 1월에는 28%까지 떨어졌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2%가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잘하고 있다'는 32%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10월과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9%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부정 평가는 13%포인트 감소했다. 26%는 평가를 유보했다.

부동산 정책 '부정 평가자'는 주택 보유별로 볼 때 다주택자(55%)가 1주택자(44%)와 무주택자(37%)보다, 집값 전망별로는 상승 전망자(49%)가 하락·보합 전망자(41%·36%)보다 각각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임의전화걸기(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한 뒤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5%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조사한 부동산 재테크 관련 조사 결과표. [사진=한국갤럽 제공 ]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