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블랙리스트' 김태우 수사관 "검찰 공정수사 걱정된다"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1-11 06:49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본인 언급 "아주 공포심 느껴진다" 대검 11일 징계위원회, 최종 징계 결정

취재진 질문 답하는 김태우 수사관 [사진=연합뉴스]


'환경부 블랙리스트' 작성으로 논란이 됐던 김태우 수사관이 검찰에서 3번째 참고인 조사를 받고 11일 새벽 귀가했다.

김 수사관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블랙리스트 작성 등 비위 의혹을 제기한 장본인이다.

14시간에 걸친 조사를 마치고 나온 그는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언급된 데 대해 "아주 공포심이 느껴진다"며 "과연 이런 상황에서 검찰이 공정하게 수사할 수 있을지 고민되고 걱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후 2시 대검 징계위원회를 열어 청와대 특감반 재직 당시 저지른 비위로 해임 중징계가 요청된 김 수사관에 대한 최종 징계 결정을 내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