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나경원 '지만원 배후조종' 지시설에 "장사 말고 추천권 반납하라"

서민지 기자입력 : 2019-01-10 10:16
"나경원, 지만원 배후조종 요청?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어"

서영교(왼쪽 두 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보수논객 지만원씨에게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배후조종'을 사실상 요청했다는 설을 강력하게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0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만원씨에게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배후조종'을 사실상 요청했다는 설을 강력하게 비판하며 "한국당은 더 이상 5·18 진상규명조사위 조사위원 추천권을 만지작 거리고 장사할 게 아니라 반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나 원내대표가 지만원씨에게 배후조종이라는 발언을 했다고 한다"며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만원씨는 5·18에 북한군이 개입됐다고 하는 주장을 해서 처벌을 받은 바 있는 사람으로 조사대상"이라면서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하는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을 향해 빨갱이라고 이야기해서 사법 처리를 받았던 장본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만원씨가 지속적으로 거론되는 이유를 다시 한번 한국당에 묻지 않을 수가 없다"면서 "한국당의 (추천권 반납에 대한)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강조했다.

앞선 9일 오후 서울 동작구 나경원 원내대표의 집 근처에서는 '500만 야전군' 단체가 주최한 5.18진상규명위 지만원 배제 규탄 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사 지만원씨는 "(나경원이) 나에게 사회적 평가가 매우 안 좋기 때문에 한국당이 안고 갈 수 없다며 다른 사람을 앞에 내세우고 배후조종하면 안 되겠냐고 했다"며 "그것은 편법이다. 지만원이 배제되면 주장도 함께 배제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