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실패를 자산으로, 전사적 체질 변화 가속화"

라스베이거스(미국)=김지윤 기자입력 : 2019-01-10 11:00
프리미엄 제품 등 수익성 높은 사업 지속 추진 인공지능·로봇·자율주행 등 미래 사업 선제 대응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신년 간담회를 열고 올해 사업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실패하더라도 그 가치를 자산으로 삼을 수 있는 조직문화를 구축하겠다. 성장과 변화를 통해 전사적인 체질 변화를 가속화하겠다."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19'에서 "미래 준비를 위해서는 '도전하는 문화'가 정착돼야 한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지난해 가전 부문에서 프리미엄 브랜드와 제품경쟁력을 기반으로 의미 있는 성장을 이뤘고 인공지능(AI), 로봇 등 미래준비에서도 가시적인 성과가 있었다"며 "기존과는 차원이 다른 성장 DNA들이 전사적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올해 다양한 도전과 실패를 기반으로 성장이 지속될 수 있도록 최고경영자(CEO)로서 구성원들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 '수익·성장·시장지배력·자원재배치'로 이어지는 성장 공식 제시
조 부회장은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강력한 지배력을 바탕으로 수익 기반의 성장을 강화하는 한편, 육성사업에 자원을 재배치해 성장의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수익성 확보를 위해 모터, 컴프레서 등 핵심부품의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고, 플랫폼 최적화와 모듈러 디자인을 확대해 원가 경쟁력도 높인다. 초(超) 프리미엄 브랜드인 'LG 시그니처' 등의 판매를 확대하고 스타일러, 건조기 등 시장선도 제품 위주로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해 낸다.

LG전자는 자동차부품, 상업용에어컨, 디지털사이니지, 빌트인 등 B2B(업간 거래) 사업과 오븐, 청소기, 정수기, 에어케어 등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사업을 적극 육성하기 위해 전사 관점의 자원을 집중적으로 재배치한다. 

이날 조 부회장은 3대 중점과제도 소개했다. 그는 "△수익성 기반의 성장주도형 사업으로 전환 △AI, 로봇, 자율주행, 5G(5세대),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선제적 미래준비 △실패하더라도 도전을 장려하는 조직문화 구축 등을 통해 건전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선제적 미래준비···"성장의 핵심"
조 부회장은 미래 준비를 위해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에 인력, 자본, 시스템 등 자원을 집중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우선 폭넓은 제품군에서 축적된 데이터와 제품에 특화된 지식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AI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며 "특히 B2C 영역에서는 고객의 제품사용 경험을 개선하는 데 중점을 두고, B2B 영역에서는 축적된 경험을 기반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연계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미래 먹거리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로봇사업의 경우 사업화 가능성을 두루 검증한다. 조 부회장은 "단기적으로는 상업용 로봇에 집중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가정에서 삶을 보다 편리하게 하는 가사로봇 분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구개발(R&D) 투자와 역량강화도 일관되게 추진한다. 글로벌 전문가, 국내외 대학 등 외부와의 전략적 협업에도 나선다. 실제 지난해 AI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캐나다에 토론토 AI연구소를 설립했으며, 지난해 말 조직개편에서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 있는 연구조직을 통합, 재편해 '북미 R&D센터'를 신설했다.

계열사와의 시너지도 강화한다. 조 부회장은 "계열사의 핵심부품을 활용한 미래제품을 준비하고 이를 통해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