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주간전망] 미중 무역협상·지준율 인하 영향 촉각, 경제지표도 '관심'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1-07 07:11
무역협상 결과 등에 상하이종합 추가 반등이냐, 조정장이냐 외환보유액, 물가, 자동차 판매량 등 경제지표 줄줄이 발표

중국증시 주간전망.[사진=신화통신]


이번 주(1월7~11일) 중국 주식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재개, 중국 지급준비율(지준율) 인하 발표 영향 등에 관심이 집중된다.

새해 첫주인 지난주(1월2~4일) 중국증시는 지난달 제조업 지표 부진에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지준율 인하 기대감 등으로 막판 상승에 성공, 상하이종합지수는 2500선을 단숨에 회복했다. 이로써 지난 한주 상하이종합 주간 상승폭이 0.84%에 달한 것을 비롯, 선전성분지수와 창업판 지수도 각각 0.92%, 0.71% 상승했다.

이번주 중국증시가 상하이종합지수 2500선 회복을 바탕으로 비록 상승폭은 제한적이더라도 추가 반등세를 이어갈지, 아니면 여전히 조정장을 지속할지 관심이 쏠린다. 

이번 주 중국 증시에 영향을 미칠 주요 요소로는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 ▲중국 지준율 인하 발표 ▲ 중국 상장기업 실적 전망 ▲ 외환보유액, 소비자·생산자물가, 자동차 판매량 등 주요 경제지표 발표다.

중국 베이징에서 7~8일 열리는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 결과는 향후 중국 증시에 영향을 미칠 중요한 요소다. 양국은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와 강제적 기술 이전 요구 등에 대해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시장은 이번 협상이 향후 미·중간 고위급 회담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시진핑 국가주석의 최측근 인사인 왕치산 부주석이 오는 22~25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과 만나 이번 무역협상 결과를 담판 지을 것으로 알려지며 무역협상 과정이 긍정적이란 신호로 해석되고 있다. 

중국 지준율 인하 소식 발표도 시장에 긍정적 요인이다. 지난 4일 저녁 중국 인민은행이 15, 25일 두 차례에 걸쳐 금융기관의 지준율을 각각 0.5%포인트(P)씩 모두 1%P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중기유동성창구(MLF) 자금 상환 등을 고려하면 이번 지준율 인하 단행으로 시중에 풀리는 순유동성은 모두 8000억 위안이다. 이는 중국이 지난해부터 모두 다섯 번째 지준율 인하를 단행한 것이다.  이는 그만큼 무역전쟁에 따른 경기하방 압력이 커지고 있음을 보여준다는 해석이다. 이번 지준율 인하로 춘제 연휴 전 시중 유동성 가뭄이 해소될 수 있을지는 두고봐야 하지만 시장 투자심리 개선엔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 것이란 기대도 있다. 

이밖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을 시사하면서 달러화 강세 속도가 둔화돼 중국 금융시장 안정 차원엔 긍정적 요인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번주엔 주요 경제지표도 잇달아 발표된다. 12월 외환보유고 발표(7일), 소비자·생산자물가지수 상승률 발표(10일), 중국자동차공업협회의 2018년 자동차 판매량 발표(11일)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중국 자동차 내수 판매량이 20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는 등 최근 중국 경기 하방 압력 속에 경기지표를 낙관하기는 힘들어보인다.

이밖에 '어닝시즌(실적발표 기간)' 을 앞두고 기업 실적 발표에도 눈이 쏠린다.  다만 최근 중국 제조업지수 하락은 중국기업의 실적 둔화 가능성을 예고하는만큼 중국증시 상승 동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