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내홍 중인 임원인사 1월 중 마무리

윤동 기자입력 : 2019-01-05 13:00
최근 사표제출 거부로 진통···금감원장 인사적체 거론하며 교체 불가피 주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임원인사를 1월 중 임원 인사를 단행한다는 계획이다. 일부 부원장보가 사표 제출을 거부하는 등 내홍을 겪고 있으나 빠르게 마무리 한다는 방침이다.

5일 금감원 고위 관계자는 1월 중 임원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달 부원장보 9명 전원에게 사표를 낼 것을 주문했다. 금감원은 이르면 이달 초 부원장보의 '사표 수리'을 완료하고, 이달 중순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계획이었다. 그런데 일부 임원이 3년 임기 중 1년여밖에 안 지났다면서 사표 제출에 반발하고 있다.

금감원은 인사 적체를 해소하고 새로운 정책 집행을 위해 부원장보 교체 등이 필수적이라는 입장이다.

윤석헌 금감원장도 최근 기자들과 만나 "(일부 임원들의)안타까운 심정은 이해하나 인사적체가 심각한 조직의 입장을 이해해 주길 바란다"며 "밑에 있는 사람들은 (인사적체로) 아우성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