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03년 대학생 시절부터 남북 교류 활동 전개…올해 광복절엔 '남북 우표 전시회' 계획 중

이상현 태인 대표[사진=태인 제공]


LS가(家) 3세 이상현 태인 대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2일 태인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달 31일 우편사업을 통한 남북 문화교류의 토대를 마련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10월 정부 주관으로 열린 대한민국 우표전시회에서 자신이 소장 중인 우표들로 '북한우표 특별전시관'을 개설한 바 있다.

LS그룹 창업주 고(故) 구태회 명예회장의 외손자인 이 대표는 이외에도 남북 교류를 위한 활동을 꾸준히 전개해 왔다. 2003년 대학생 시절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 개관식 참가를 시작으로, 2004년 한양대 총학생회장 재직 당시 전국 대학생 자전거 국토순례단 단장을 맡아 최초로 자전거 금강산 방북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현재 이 대표는 헌법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대한체육회 남북체육교류위원회 위원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체육위원으로도 활동하면서 평양을 세 차례나 방문했다. 민화협의 소식지인 '민족화해'에 이대표가 3년째 연재하고 있는 '우표로 보는 남과 북'은 독자들로부터 가장 많은 애독자 엽서를 받는 코너로 유명하다.

또한 이 대표는 올해 광복절에 '평화통일 기원 남북 우표 전시회' 개최를 계획 중이다. 이 대표는 "작은 우표 속에 담겨있는 해방 후 70여 년 동안의 이야기들을 통해서 남과 북의 갈등과 상처를 뛰어 넘어, 민족의 동질성과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서울과 평양에서 평화통일 우표전시회를 개최해 우편사업에서의 남북교류를 이끌어 내고, 남북공동우표 발행, 나아가 이산가족 서신교환에 이르기까지 우표가 가지고 있는 소통의 이미지를 최대한 활용하고자 한다는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