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가요&가요대전' 이예준 "28세 트로트 가수…성인가요 죽지 않도록 열심히 할 것"

최송희 기자입력 : 2018-12-26 19:59

가수 이예준이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 청담점에서 열린 '전통가요(KR-POP) 발기인대회&가요대전'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트로트 가수 이예준이 2019년을 맞는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리베라에서는 ‘전통가요(KR-POP)&가요대전’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인기곡 ‘달려라 달려’로 대중에게 잘 알려진 트로트 가수 이예준은 “21살에 데뷔해 올해 28살이다. 그리 녹록지 않은 시간이었다”며 말문을 뗐다.

이어 “전통가요 발전에 큰 힘이 되어주시길 바란다. 트로트 막내로서 열심히 뛰어서 성인가요 죽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는 남다른 포부로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한편 KR-POP발전협의회가 주최하고 진엔터테인먼트가 주관한 ‘전통가요(KR-POP)&가요대전’은 ‘샤방샤방’ ‘너무 예뻐’로 대중들에게 친숙한 트로트 가수 박현빈을 비롯해 ‘이 여자’의 임수정, ‘천태만상’ 윤수현, ‘사랑이 뭐길래’ 최영철, ‘사랑해요’ 임병기, ‘화려한 인생’ 동후 등등 내로라하는 트로트 스타들은 물론 국회의원 안민석, 송경 작곡가, 한아방송 김돈우, 정동진 작곡가 등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