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 전문 상담전화번호 ‘1393’ 내일부터 개통

이정수 기자입력 : 2018-12-26 12:01
기존 각 지자체별 운영체계 비효율성 개선…대도시 중심 옥외 매체 통해 홍보 예정

[사진=아이클릭아트]


보건복지부는 자살예방 전문 상담전화 ‘1393’을 오는 27일 오전 9시부터 개통한다고 26일 밝혔다.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이나 주변에 자살이 염려되는 친구, 가족, 동료가 있는 경우 1393으로 연락하면 상담 등 도움을 받을 수 있다.

1393은 정신건강복지센터 정보제공·연계 뿐 아니라 전화상담을 하는 동안 통화자 자살의도, 무망감, 심리적 고통을 감소시키는 자살 예방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그간 자살예상상담전화는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운영돼 다소 비효율적인 문제가 있었다.

4자리 특수번호 사용과 함께 보건복지상담센터 기존 인력을 활용해 상담에 대한 노하우·전문성을 보완하고 자살예방상담 전문인력을 채용해 수신율을 제고할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지역별 홍보를 추진하고, 전국 대도시 중심의 옥외 매체를 통해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상담전화 인지도 등을 분석해 추가 홍보방안도 마련한다.

자살예방 전문 상담번호 운영은 올해 초 수립·추진 중인 ‘자살예방국가행동계획’ 과제다.

장영진 보건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장은 “자살상담전화는 자살 예방과 자살률 감소를 위한 비용대비 효율성이 높은 사업”이라며 “이번에 도입되는 1393 자살예방상담전화가 앞으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