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2019년 관심사는… 청년실업·고용, 부동산, 최저임금 순

강승훈 기자입력 : 2018-12-24 10:15
서울연구원 발표, '소득양극화' 개선 가능성 가장 낮아

   서울시민이 본 2019년 경제 이슈.[표=서울연구원 제공]

서울시민들은 내년도의 우선적 경제 이슈로 '청년실업 및 고용문제', '부동산 경기' 등을 꼽았다. 아울러 경제 분야의 개선 가능성으로 '4차 산업혁명 대응'이 가장 높고, '소득양극화'는 가장 낮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24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2018년 4/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2019년 주요 경제 이슈'에 따르면, 이 기간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의 경우 94.4로 전분기 대비 1.5p 하락했다. 주로 민생과 직결된 고용지표나 가계소득, 서민물가 등의 영향이 클 것으로 판단된다.

세부적으로 '미래생활형편지수'는 91.1로 전분기와 비교해 2.7p 낮아졌다. 향후 경기불황, 가계소득 감소, 물가상승, 가계부채 증가 등의 이유로 1년 후 가구 생활형편이 악화될 것으로 보는 가구가 늘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서울시민의 '내구재구입태도지수'는 전분기 대비 0.8p 하락한 83.8, '주택구입태도지수'도 전분기 대비 1.2p 떨어진 71.4로 조사됐다. 대다수 시민들이 주택 구입에 보수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19년의 경제 이슈는 '청년실업 및 고용문제'(33.1%), '부동산 경기'(12.6%), '최저임금 인상'(9.2%), '생활물가 상승'(7.4%),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 문제'(5.0%), '남북경협'(4.7%) 순으로 정리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