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8 KPMA' 인기상 공정성 논란 "워너블X엑소엘 뿔났다"···방탄 트와이스 등 주요 수상자 대거 불참

장윤정 기자입력 : 2018-12-21 13:32수정 : 2018-12-21 13:32

[사진= 2018 KPMA]


'2018 KPMA'가 첫 회부터 공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100% 투표로 선정된 인기상 부문에서 1위 워너원의 단독 수상이 아닌, 이례적인 공동 수상자 발표로 팬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2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는 '제1회 대한민국 대중음악 시상식'(2018 Korea Popular Music Awards, KPMA)이 열렸다.

올해로 처음 개최된 '2018 KPMA'는 대한가수협회·한국연예제작자협회·한국음반산업협회 등 대중음악 관련 단체가 공동 주최한 시상식이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악·연예 단체들이 중심이 되어 만들어진 대중음악 시상식이라는 면에서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권위와 품격을 나타낼 수 있는 뮤직 어워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야심차게 첫 발을 뗐으나, 막상 뚜껑을 연 해당 시상식은 초라하기만 했다.

주요 부문 수상자인 방탄소년단(앨범상), 트와이스(음원상)는 불참했으며, 올 한 해 눈부신 활약을 펼쳤던 아티스들 대부분이 제외돼 있어 썰렁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주최 측의 다소 미숙한 운영 또한 지적되고 있는 가운데, 무엇보다 시상식 이후 가장 원성을 사고 있는 부분은 '인기상' 수상 결과다.

앞서 '2018 KPMA'는 지난달 20일부터 시상식이 개최된 당일 정오까지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권은 매일 '부문별 2회'씩 자동 충전, ID당 최대 20장까지 유료 투표권 구매도 가능했다.

그 결과 워너원이 151만 7,900표로 1위를 기록했다. 100%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선정되는 부문이기에, 워너원의 수상은 확실시됐다. 그러나 본 시상식에서 호명된 이는 워너원만이 아니었다. 149만 6,101표로 워너원의 뒤를 이은 엑소가 함께 호명된 것.

이에 두 팀의 팬덤 모두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투표가 100% 반영된 인기상의 경우 공동 수상의 경우가 없었기 때문.

문제는 사전에 '공동 수상'이라는 별도의 고지가 있었던 것도 아니다. 치열한 투표 경쟁을 부추겨 유료 투표권 구매 심리를 자극해놓고는 공동 수상이라는 이례적인 발표를 한 부분에 팬들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주최 측 역시 시상식이 종료된 뒤 언론에 배포한 수상자 명단 중 '인기상' 부문에서 워너원을 1위, 엑소를 2위라고 표기했다. 이처럼 주최 측마저 명확하게 순위를 매겨 놓고, '공동 수상'으로 발표를 하다니 납득하기 어려운 결과다. 이에 현재 팬들은 주최 측을 향해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다수 아이돌 팬덤은 엑소엘도 워너블도 주최 측에 당한 게 아니냐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한 누리꾼은 "팬들이 주는 상이라는 명목으로 대놓고 투표권을 돈주고 팔기까지 하면서 사전 공지도 없이 2등까지 수상하는 건 어느 쪽 팬덤이든 가수에게 트로피를 주고 싶어서 힘껏 노력한 팬덤을 갖고 논 것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언제부터 투표 100%인 상을 두 팀이 가져갔냐", "그렇게 투표하고 두 팀 인기상 줄 거였으면 유료투표를 하지 말던가. 인기상 2팀 준다고 처음부터 공지를 했으면 이렇게 죽기 살기로 돈 써가면서 투표하지 않았을텐데 이건 명백한 팬 기만행위" 등 다양한 의견이 뒤따랐다. 

2018 KPMA은 대한가수협회·한국연예제작자협회·한국음반산업협회 등 유명 대중음악 관련 단체들이 힘을 모아 어렵게 열린 시상식이다. 하지만 첫 시상식부터 공정성에 스스로 먹칠을 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 이런 식이라면 향후 KPMA 수상식이 순탄하게 열릴 것이라고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