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LG트윈스, 난치병 아동에게 2500만원 전달

김지윤 기자입력 : 2018-12-19 15:45
선수들 시즌 성적과 연계해 기부금 적립

수호천사 기금 전달식에 참가한 (왼쪽부터)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상무, 박용택 LG트윈스 선수, 조태준 서울대학교병원 소아진료부원장, 오지환 LG트윈스 선수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와 LG트윈스가 난치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전했다. 

LG전자와 LG트윈스는 19일 서울 종로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에서 박용택, 오지환 등 LG트윈스 소속 선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수호천사기금' 2500만원을 병원 측에 전달했다.

사랑의 수호천사기금은 LG전자와 LG트윈스가 2006년부터 매년 공동으로 해오고 있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LG트윈스 선수가 올 시즌에 거둔 성적과 연계해 기부금을 적립하고, 여기에 LG전자가 같은 금액을 더해 기부금을 모았다. 사랑의 수호천사기금은 난치병 어린이 치료비로 전액 사용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