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주부들의 막힌 속을 시원하게 뚫었다는 화제의 대리만족 명대사···XX, 밥상을 차려줘도”

장윤정 기자입력 : 2018-12-13 10:20

[사진 = ‘SKY 캐슬’ 방송 화면 캡처]


요즘 다양한 화제를 몰고 다니는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총 20부작). 특히 주부들의 막힌 속을 시원하게 뚫었다는 대리만족 명대사는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었다. 특히 거침없이 직구를 날리는 한서진(염정아)과 나긋나긋하게 한방 날리는 노승혜(윤세아)가 통쾌한 웃음과 짜릿한 공감을 선사하고 있다.
 
#1. 윤세아, “도무지 주부를 존중할 줄 모르니.”
쌍둥이 아들을 지키기 위해 스터디룸의 문과 방음벽을 부숴버린 승혜. 이에 화가 난 남편 차민혁(김병철)은 “난 내 방식대로 해”라며 승혜의 신용카드를 자르고, 주급으로 생활비를 주겠다고 통보했다. 하지만 사흘 안에 스터디룸을 원상복구 시키라는 민혁의 압박에도 승혜는 굴복하지 않았다. 저녁으로 컵라면을 내놓으며 “도무지 주부를 존중할 줄 모르니 밥상 차리는 일이 얼마나 수고로운 일인지, 정성껏 차린 저녁을 먹는 게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그것부터 깨닫게 해주려고요”라며 우아하고 격식 있게 맞대응한 것. 그리고 “애들이야 12첩 반상으로 먹여야죠. 수험생인데”라며 식재료를 꺼내는 승혜의 당당함에 독불장군 민혁마저 아무런 반박을 하지 못했다. 시청자들에게 “진짜 통쾌했다”는 댓글 반응을 가장 많이 얻었던 장면이었다.
 
#2. 염정아, “XX, 밥상을 차려줘도.”
황치영(최원영)이 척추관절센터 센터장 자리에 유력한 후보로 오르자, 남편 강준상(정준호)을 위해 직접 나선 서진. 무시와 핍박을 참아가면서까지 시어머니 윤여사(정애리)에게 이사장 로비를 부탁했고, 좋은 소식을 기다리기만 하면 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일은 순탄하게 풀리지 않았다. 의료사고로 준상에게 악감정이 있는 환자와의 마찰로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했고, 언론에까지 보도된 것. 이를 기사로 접한 서진은 고개를 내저으며 “XX, 밥상을 차려줘도”라고 짜증이 담긴 탄식을 내뱉었다. 아내의 모든 것에 불만을 드러내며 막말도 서슴지 않았던 준상과 이를 애써 참으며 원하는 것을 얻어내기 위해 남편을 달랬던 서진. 비록 혼잣말이었지만, 이들 부부의 관계가 묘하게 역전되며 서진의 진짜 속내가 드러나 웃음을 터뜨렸다.
 
#3. 윤세아, “오늘은 매운 맛이에요.”
차서준(김동희)과 차기준(조병규)의 중간고사 성적이 떨어지자, 승혜와 민혁의 긴장감 넘치는 대립이 다시 시작됐다. 민혁은 스터디룸을 거부하고, 우애를 지키겠다는 쌍둥이 아들에게 분노했고, 이를 가만히 듣던 승혜는 “그만하고 약속이나 지켜요”라고 말했다. “성적 떨어지면 당신 마음대로 해. 대신 1점이라도 오르면 원상복구 해놔”라는 민혁의 말을 녹음해둔 것. 황당해서 말을 잃은 민혁에게 “스터디룸은 이제 내가 알아서 꾸밀게요”라고 선언한 승혜. “당신 저녁은 서재로 가져다줄게요. 오늘은 매운 맛이에요”라며 약을 올리며 고상하지만, 그래서 더 타격이 큰 마지막 한방을 날렸다. 반란에 성공한 승혜의 짜릿한 승리감이 시청자들에게까지 전해진 순간이었다.
 
묵직하고 긴장간 넘치는 전개 속에서도 블랙 코미디의 맛을 살려내며 명장면을 탄생시킨 ‘SKY 캐슬’. 특히 마치 내 마음을 대변해주는 듯한 속 시원한 대사들은 현실 주부들의 공감을 사며 앞으로의 전개에도 기대감을 더한다. ‘SKY 캐슬’, 매주 금, 토, 밤 11시 JTBC 방송.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