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포토] 박항서 감독 얼굴 새긴 베트남 축구팬들

문은주 기자입력 : 2018-12-07 09:36

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마이 딘 스타디움에서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의 준결승전이 열린 가운데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님 감독의 얼굴을 그린 축구팬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AP]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필리핀 축구팀을 꺾고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의 결승전에 오르자 베트남 팬들이 열광하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베트남은 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에서 필리핀을 2-1로 꺾고 결승전에 올랐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베트남은 후반전에도 수비 위주의 플레이를 펼치다 후반 37분에 첫 골을 터트렸다. 후반 44분에는 필리핀 대표팀에 한 골을 내주긴 했지만 또 하나의 쐐기골을 넣으면서 승리를 확정지었다.

베트남은 오는 11일과 15일에 말레이시아와 우승팀을 놓고 결승전을 치른다. 말레이시아까지 꺾으면 베트남은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우승하게 된다. 

박항서 감독의 부임 이후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준우승)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4강 진출) 등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베트남에서는 '박항서 신드롬'이 일어나 신한류로 이어지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