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경기침체 우려에 亞 증시 휘청

김부원 기자입력 : 2018-12-05 18:49

아시아 주요 주식시장이 일제히 휘청거렸다. 먼저 미국 증시가 경기침체 우려로 추락하는 바람에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5일 코스피는 0.62%(13.04포인트) 내린 2101.31을 기록했다. 지수는 한때 2080선까지 밀리기도 했다.

미국 다우와 S&P500, 나스닥은 현지시간 4일 각각 3.10%, 3.24%, 3.80% 떨어졌다.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이 다시 부각됐고, 장·단기 금리역전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도 커졌다.

이런 여파로 코스피뿐 아니라 다른 아시아 주식시장도 나란히 미끄러졌다. 일본 닛케이지수는 0.53% 하락했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도 0.57% 떨어졌다. 대만 가권지수는 1.65% 밀렸다.

외국인이 매도우위로 돌아서 코스피를 끌어내렸다. 그나마 기관과 개인이 저가매수에 나서 낙폭을 줄였다. 외국인은 1972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813억원과 929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삼성전자(-1.66%)와 SK하이닉스(-1.16%), 셀트리온(-0.62%), LG화학(-1.12%), 포스코(-2.35%)가 줄줄이 미끄러졌다. SK텔레콤(1.44%)과 네이버(1.21%), KB금융(0.10%)은 올랐다. 현대차는 보합으로 거래를 마쳤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8.8원 오른 1114.1원을 기록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