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안전하고 투명한 뉴타운·재건축 추진한다.

(광명) 박재천 기자입력 : 2018-11-29 11:25

박승원 광명시장.[사진=광명시 제공]


경기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안전하고 투명한 뉴타운·재건축 사업 추진을 위해 최근 ‘공사현장 안전관리 매뉴얼’과 ‘정보공개 업무처리기준’을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현재, 광명동·철산동 일원에서 11개의 뉴타운사업, 철산동 일원에서 4개의 재건축사업이 진행 중에 있다. 이 중 광명7동의 16R구역을 비롯, 다수의 사업장에서 공사가 진행 중에 있거나 빠른 시일 내 공사 진행될 것이 예상돼 공사현장에 대한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시는 뉴타운·재건축 공사 진행에 따른 석면제거 및 철거공사로 발생되는 비산먼지·생활소음·보행안전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광명시 정비사업 공사현장 안전관리 매뉴얼’을 수립했다.

특히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석면제거와 관련하여 사전 설명회 개최·석면농도 측정치 공개 등의 세부적인 기준을 마련했으며, 환경단체 및 공사장 인근 주민 등으로 구성된 석면안전 주민감시단을 구성해 운영함으로써 석면제거와 관련된 주민불안을 해소할 방침이다.

비산먼지·소음 등의 저감을 위한 방음벽 설치 기준과 공사 시행 시 공사차량 운행에 따른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방안 등을 세부적으로 정하여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놓고 공사를 시행하도록 했다.

공사장의 품질관리를 위한 분기별 감리업무 점검실시,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운영 등을 함으로써 향후 입주(예정)자와 시공사 간 발생할 갈등을 사전에 방지할 예방책도 마련했다.

아울러 시는 ‘광명시 정비사업 정보공개 업무처리기준’을 수립해 구역별 조합업무처리와 관련 조합원에게 신뢰할 수 있는 정보 제공을 위해 세부적 정보공개 업무처리기준을 마련, 이를 통해 주민들 간 불필요한 갈등을 원천적으로 차단함으로써, 투명한 사업추진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원칙적으로 정비사업의 중요 정보는 모든 조합원 등에게 신속하게 공개하도록 했다. 또 조합원명부(전화번호 포함), 각종 회의 회의록 및 용역업체 선정계약서 등 기타 법령에서 공개하도록 하고 있는 정보공개 목록을 세부적으로 설정, 공개해 조합과 조합원 간의 갈등, 법률적 다툼 등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성동준 도시재생과장은 “‘광명시 정비사업 정보공개 업무처리기준’과 ‘광명시 정비사업 공사현장 안전관리 매뉴얼’을 토대로 ‘조합원이 주인이 되고 주민이 안심하는, 투명하고 안전한 정비사업’을 추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