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혜경궁 김씨' 논란 묻자 "삼바 사건이나 관심 가져달라"

서민지 기자입력 : 2018-11-20 15:37
혜경궁 김씨, 탈당 요구 등 쏟아진 질문에는 '입 꾹' "국민의 삶 해치는 부정부패나 관심가지면 좋겠다"

20일 오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2018 국회 철도 정책 세미나'에 참석하는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지고 있다.[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이른바 '혜경궁 김씨'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질문이 쏟아지자 "삼바(삼성바이오로직스) 사건이나 좀 많이 관심 가져 주시면 좋겠다"고 말을 돌렸다. 혜경궁 김씨 관련 이야기는 단 한마디도 하지 않은 채 최근 논란이 된 삼바 고의 분식회계를 꺼내든 것이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2018 국회 철도정책-미래철도 및 남북철도 인프라 구축방안' 세미나 후 자신에게 쏠린 취재진의 관심을 두고 "국민들의 삶을 해치는 부정부패나, 이런 데 대해서 이만큼 관심 가지면 얼마나 좋겠나"라고 말했다.

세미나에 앞서서도 이 지사는 세미나 관련 발언을 제외하고 일체 입을 열지 않았다. "당 내 여러 가지 말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어떻게 보시느냐", "경찰이 정치를 했다고 했는데 배후에는 누가 있다고 생각하느냐", "현안에 주목받으면 도정활동에 영향을 주지 않겠느냐", "탈당 요구는 어떻게 받아들이나" 등을 물었다.

돌아온 이 지사의 답은 "철도 정책에 관심이 많은가 보다"라며 "경기도 철도 정책에 각별히 관심 많이 가져달라"는 말 뿐이었다.

이 지사에게 쏠린 눈으로 뜻하지 않게 세미나가 관심을 받자, 의원들의 축사에선 이 지사에 대한 발언이 쏟아졌다.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은 "언론인이 많이 오셔서 누가 이렇게 인기가 많은가 봤더니, 이 지사가 인기가 많아서 그런 듯 하다"고 말했다. 정성호 기획재정위원장도 "어떻게 이 세미나가 홍보됐나 했더니 이 지사가 와서 크게 홍보된 것 같다"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이 지사 역시 "들어올 때 이런저런 질문을 많이하길래 '경기도 철도정책에 대한 관심이 이렇게 높군요'라고 했다"며 "홍보에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는 지난 17일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가 자신의 아내라는 경찰 수사결과가 나오자 한동안 두문불출했다. 이후 19일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경찰 수사 결과를 거듭 반박하면서 "경찰이 진실보다 권력을 선택했다"고 했다. 또 출당이나 지사직 사퇴를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 내 일각의 목소리에는 "프레임이자 가혹한 정치적 공격"이라며 일축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