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이재명 문제로 당 분열 일으켜선 안 돼…판결 기다려야”

장은영 기자입력 : 2018-11-20 11:13
"당 분열 증가시키는 결정 성급히 내려선 안 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며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수사결과 관련 입장을 밝히기 위해 차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트위터 ‘혜경궁 김씨’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의원 개개인이 어떤 생각을 할 수는 있겠지만 이 문제는 법원 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당 지도부에 맡겨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문제가 결코 당의 분열을 일으켜선 안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지사의 탈당과 관련한 질문에 “수사 첫 단계에서 당이 어떤 결정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고 이 지사가 판단할 문제”라면서 “다만 도정의 책임을 끌고 가야 하기 때문에 당이 분열 요인을 증가시키는 결정을 성급히 내리는 것은 지금 시점에서는 또 많은 문제를 만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사회자가 ‘김 의원이 전당대회 당시 이 지사에게 탈당을 권유했던 생각은 여전하냐’라고 질문하자 김 의원은 “이 지사가 탈당을 선택하지 않았으니 그 이야기는 자꾸 해봐야 의미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조사 결과가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닌 상황에서 경찰 수사만 가지고 어떤 판단을 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안 맞는다. 더 기다려봐야 한다”면서 “이 문제는 사법에 맡겨두고 정치권은 당면한 현안과 예산안에 집중하는 것이 옳다”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