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BGF그룹, 33번째 '사랑의 소리' 전달

박성준 기자입력 : 2018-11-19 22:03수정 : 2018-11-19 22:03
2010년부터 청각 장애아 수술 지원

민승배 BGF커뮤니케이션실장(오른쪽)이 사랑의달팽이 정해형 상임부회장에게 BGF 사랑의 소리 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 BGF그룹 제공]


BGF그룹이 인공 달팽이관 수술 지원을 통해 33번째 사랑의 소리를 전했다고 19일 밝혔다.

33번째 ‘사랑의 소리’ 주인공인 두 살배기 유아는 올해 초 청각장애 2급 진단을 받았지만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수술도 받지 못한 채 보청기를 대여해 사용하고 있었다.

BGF그룹 임직원들은 아기의 안타까운 상황을 파악, 수술비 등 제반 비용을 지원해 성공적인 인공 달팽이관 이식 수술을 도왔다. 수술 경과가 좋아 향후 청능훈련, 언어치료 등 재활 치료를 통해 정상적으로 청각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GF그룹은 2010년부터 BGF 사랑의 소리 기금을 마련,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와 함께 어려운 여건에 놓인 청각장애 어린이들의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지원하고 있다.

BGF 사랑의 소리 기금은 BGF그룹 임직원 2000여명이 매월 급여의 일부를 기부한 금액과 그에 상응하는 금액을 BGF복지재단이 매칭하여 마련하고 있다. 지난 9년간 모인 약 3억원의 기금으로 총 33명 어린이가 수술 및 언어 재활 치료를 받았다.

사랑의 소리 기금에 참여한 김근영 BGF 재무지원실 대리는 “이모 아가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마음이 무거웠는데 수술 결과가 좋다고 하니 안심”이라며 “앞으로도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나누는 데 미약하나마 좋은 친구 같은 역할을 해나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