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재명, 트위터에 '경찰vs김혜경' 투표...18%만 김씨 손 들어

윤정훈 기자입력 : 2018-11-19 07:50수정 : 2018-11-19 07:50
- 3만4000여명 네티즌 투표참여…82% 경찰 주장에 공감

[사진=이재명 트위터 갈무리]

이재명 경기지사가 트위터 '혜경궁 김씨' 계정과 관련 경찰과 아내 김혜경 씨의 변호인 주장 중 어느 말이 맞는지 묻는 투표를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되레 역풍을 맞았다. 응답자의 18%만 김혜경씨의 의견이 맞다고 답한 것이다.

이 지사는 지난 18일 오후 트위터에 '트위터에 공유한 사진을 캡처해 카스(카카오스토리)에 공유했다면 계정주는 동일인일까요?'’라는 제목으로 김혜경 씨의 변호인 주장과 경찰의 주장을 투표했다.

김혜경 씨의 변호인은 '사진을 트위터에 공유하고 공유 사진을 캡처해 카스에 올리기보다, 원본 사진을 카스에 바로 공유하는 게 더 쉬우니···동일인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트위터 공유 직후 곧바로 캡처해 카스에 공유했으니 동일인'이라고 썼다.

투표를 올린지 17시간 가량이 지난 19일 7시 45분 현재 3만4000여명의 네티즌이 참여해 82%가 '경찰 주장에 공감'을 선택했다. ‘김혜경 주장에 공감’을 선택한 네티즌은 18%에 불과했다.

이 지사가 투표의 경찰측 주장으로 올린 내용은 김혜경 씨가 카카오스토리에 이재명 지사의 대학입학 사진을 올린 10분 뒤 '혜경궁 김씨' 트위터에 같은 사진이 올라왔고, 또 10분 뒤 이 지사도 자신의 트위터에 같은 사진을 올렸다는 점이다.

김혜경씨 변호인 나승철 변호사는 "제삼자가 카카오스토리 사진을 다운로드 받아 해당 트위터에 올릴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