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수능 이의신청 700건 육박…사회탐구 400건 최다

오수연 기자입력 : 2018-11-18 19:48수정 : 2018-11-18 19:48
국어 11·31·42번, 생활과윤리 3번 오류 논란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영역 문제지 사진. [사진=연합뉴스]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난지 사흘 만에 문제와 정답에 대한 수험생의 이의신청이 700건에 육박했다.

18일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누리집 이의신청 게시판에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660건 이상의 수능 이의신청 글이 올라왔다.

탐구영역 사회탐구 문제에 대한 이의제기가 400건가량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역대급 불수능'이라는 평가가 있는 국어영역이 90여건, 수학영역은 약 80건, 과학탐구는 30건가량이다. 다만, 이 중 일부는 수능 제도·시험 진행 불만사항이나 다른 이의신청에 대한 반박 글이어서 실제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 600건에 못 미칠 것으로 판단된다.

사회탐구에서는 지문에 나타난 사상가(라인홀트 니부어)가 누구인지 추론한 뒤 이 사상가의 입장을 고르는 3번 문제와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애국심은 개인의 이타심을 국가 이기주의로 전환시킨다'는 (ㄱ)선지가 단정적인 표현을 썼는데, 꼭 이런 명제가 성립하는 것이 아니므로 '전환시킬 수 있다'라는 표현이 맞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어영역에서는 과학과 철학이 융합된 지문 내용을 이해한 뒤 이를 바탕으로 만유인력에 대한 제시문을 읽어야 하는 31번 문항에 대한 이의 제기가 가장 많았다.

입시업계 관계자들은 국어영역은 출제 오류라기보다는 문제의 난도가 너무 높고 생소해 수험생의 질의와 항의가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한다.

평가원은 19일 오후 6시까지 누리집에서 시험 문항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뒤, 오는 26일 정답을 확정·발표한다. 수능 성적은 12월 5일 수험생에게 통보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