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중정상, "2차북미회담·金답방이 한반도문제 해결 중대분수령"(종합)

주진=파푸아뉴기니 기자입력 : 2018-11-18 14:06수정 : 2018-11-18 16:34
APEC 정상회의 계기 35분 회담…"한반도문제 해결시점 무르익어가" 2차북미회담 성공 긴밀협력하기로

[사진=신화통신]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양자회담을 갖고,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한반도 문제해결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한·중 정상은 지난 17일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르즈비의 스탠리 호텔에서 만나 한반도 문제해결의 시점이 무르익어가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및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시 주석은 "일이 이뤄지는 데에는 천시(天時·하늘의 때)·지리(地利·땅의 기운)·인화(人和·사람 간의 융화)가 필요한데, 그 조건이 맞아떨어져 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간 정상회담은 이번이 네 번째로, 작년 12월 중국 국빈방문 때에 이어 11개월 만이다.

미·중 간 무역갈등이 격화되는 데다,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되는 등 북·미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한·중 정상회담이 열리게 돼 이목이 집중됐다.

이 자리에서는 대북제재 완화 등의 양 정상 언급이 없었다는 점에서, 북한 비핵화 방안을 놓고 구체적인 논의는 오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먼저 "올해 한반도에서 전인미답의 평화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 시 주석께서 3차례의 북·중 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 진전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한국과 중국은 동북아의 평화·번영이라는 전략적 이익이 일치하는 만큼, 한·중 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긴밀히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하며, 중국 측은 건설적인 역할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이 평창동계올림픽을 지원해준 데 사의를 표했고, 시 주석은 남·북의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 추진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두 정상은 양국관계를 탄탄히 발전시키고자 하는 의지도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 '뿌리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는 말이 있고, 중국에는 '뿌리가 튼튼한 나무는 가지가 무성하다'는 말이 있다"며 "한·중 관계는 뿌리 깊은 나무와 같아, 가지가 무성하도록 발전시켜가길 희망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중국내 독립운동 사적지 보존을 위한 중국 측의 지속적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고, 시 주석은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중국군 유해 송환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자는 논의도 오갔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의 호혜적 타결을 위해 양국이 적극적으로 논의를 진척시키기로 했으며,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해 공동 대처해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조속한 시일내 서울을 찾아달라고 요청했고, 시 주석은 내년 편리한 시기에 방문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특히 시 주석은 김 위원장으로부터 북한방문 요청을 받았으며, 내년에 시간을 내 방북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