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보호무역 파고 높아 다자무역체제 위기감 고조"

주진 기자입력 : 2018-11-17 17:16수정 : 2018-11-17 17:16
APEC 기업인 자문회의 인사말…"역내 무역·투자 자유화 완전 실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포트모르즈비 APEC 하우스에서 열린 'APEC 지역 기업인 자문회의(ABAC)와의 대화'에 입장하며 피터 오닐 파푸아뉴기니 총리의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중심의 건강한 다자무역체제 회복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파푸아뉴기니 APEC 하우스에서 열린 'APEC 지역 기업인 자문회의(ABAC)와의 대화' 인사말에서 "최근 보호무역의 파고가 높아지면서 WTO 중심의 다자무역체제에 대한 신뢰가 흔들리며 세계 경제의 커다란 불안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글로벌 교역 환경의 불확실성은 한국과 같은 대외의존도가 높은 개방 통상경제 국가에 위협요인이 되고 있으며, 기업들도 경영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근본적이고 적극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며 "다자적인 해결을 통해 장기적인 예측 가능성을 확보해야 한다. 경제위기를 함께 극복하면서 협력 경험을 쌓아온 APEC과 같은 다자협력체의 역할이 보다 중요한 때"라고 설명했다.

이어 "각 회원국이 공동의 책임감을 갖고 역내 무역·투자 자유화를 완전히 실현해 함께 잘사는 아시아·태평양 공동체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무역·투자 장벽 완화를 위한 노력으로 APEC 회원국 전체의 국내총생산(GDP)은 출범 당시보다 4배 가까이 성장했다. 1994년 '보고르 목표'를 세우고 개방적 경제공동체를 향해 쉼 없이 전진해 온 결과"라며 "우리가 함께 약속한 '보고르 목표' 정신을 되새겨야 한다"고 말했다.

'보고르 목표'란 1994년 인도네시아 보고르에서 열린 제2차 APEC 정상회의에서 채택한 선언으로, 역내 선진국은 2010년까지, 개발도상국들은 2020년까지 무역·투자 자유화를 이행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자유무역의 소중함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며 "한국은 무역으로 경제성장을 이룬 국가이며, 지금 누리는 대한민국의 번영과 풍요의 바탕에는 자유무역을 지지하고 안정적으로 뒷받침해온 APEC 등 다자협의체와 그 회원국들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APEC이 노력했듯 한국도 규범에 기반한 개방되고 투명한 다자무역체제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여러 회원국에 고마움도 잊지 않겠다. 국가 간 격차 해소를 위해 협력하며 함께 번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WTO의 완전성을 유지하기 위한 APEC 차원의 더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하며, 한국도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