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롯데홈쇼핑, 유료회원제 '엘클럽' 39일만에 1만명 돌파

박성준 기자입력 : 2018-11-15 10:55수정 : 2018-11-15 10:55
기존 롯데홈쇼핑 일반고객 가입률 68% 차지하며 충성고객 확보 성공 전체 가입고객 중 여성 70%, 3«40대 74% 차지, 기존 홈쇼핑 주요 고객 대비 낮은 연령대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롯데홈쇼핑이 지난 10월 도입한 유료회원제 ‘엘클럽(L.CLUB)’이 한 달여 만에 가입자 수 1만 명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엘클럽’은 연회비 3만원으로 추가 할인, 적립금, 무료 배송 등의 쇼핑 혜택을 매월 제공 받는 프리미엄 멤버십 서비스이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10월 1일 ‘엘클럽’을 도입한 이후 이달 8일 가입자 수가 올해 목표였던 1만 명을 돌파하자 연내 3만 명을 유치하는 것으로 목표를 상향 조정했다. 롯데홈쇼핑은 내년까지 ‘엘클럽’ 가입자 10만 명을 확보할 계획이다.

가입고객 1만 명을 빅데이터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 기존 멤버십 제도에서 중간 등급 이하의 고객 가입률이 68%를 차지하며, 일반고객을 충성고객으로 전환하는 당초 기대에 부응했다.

전체 가입고객 중 여성이 70%를 차지했다. 연령대는 40대(37.1%), 30대(36.8%)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기존 TV홈쇼핑 주요 고객이 40~50대인데 반해, 상대적으로 모바일 쇼핑에 익숙한 30~40대의 가입 비중이 약 74%로 매우 높았다. 거주 지역별 분포를 보면 서울(30%), 경기(27%), 부산(8%), 인천(5%)순으로, 대도시를 중심으로 비중이 높았으며, 서울 지역에서는 송파구(9%), 강남구(7%), 영등포구(6%)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엘클럽’ 가입고객들은 가입 이후 현재까지 평균 2.4회 이상 롯데홈쇼핑을 통해 상품을 구입하며, 1회 평균 소비 금액은 24만원으로 나타났다. 일반고객의 1회 평균 구매 금액(10만원 대)과 비교해 약 2배 가량 높은 셈이다. 특히, 이들은 ‘LBL’, ‘다이슨’, ‘보이로’ 등 롯데홈쇼핑에서만 단독으로 취급하는 패션 브랜드, 해외 유명 프리미엄 가전 등 비교적 고가의 상품을 많이 구매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계절가전, 여성의류, 주방가전, 건강식품 등 모든 상품군에 걸쳐 쇼핑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영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업계 최초로 도입한 유료회원제 ‘엘클럽’이 단기간에 고객 1만 명을 유치하며 올해 목표를 조기 달성하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얻어 기쁘다”며, “앞으로 ‘엘클럽’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기반 맞춤 혜택과 서비스 등 최상의 쇼핑 기회를 제공해 더욱 차별화된 서비스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