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포토] 겨울 풍경 담을 칭다오 출사지는 어디?

최예지 기자입력 : 2018-11-15 11:13

[사진=칭다오신문망]


15일 칭다오신문(青島新聞)은 카메라 셔터만 눌러도 장관을 담을 수 있는 ‘겨울 명품출사지’를 소개했다.

[사진=칭다오신문망]


신문은 "11~12월 칭다오 라오산(嶗山)에 가면 암봉들이 연이어 성처럼 길게 둘러쳐져 장관을 이룬다"며 "특히 운해가 암봉들을 휘감을 때면 마치 신선이 구름을 타고 내려오는 듯 비경을 보여 주고 겨울이 지나가기 전 가을철 단풍이 울긋불긋 물들 때면 세상 어느 풍경에 견줘도 손색없다"고 전했다. 

[사진=칭다오신문망]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