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실종 대학생 시신 발견된 석촌호수, 사망 사건 처음 아니다? 수심 4.5m라 위험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1-15 05:00수정 : 2018-11-15 05:00
사망 사건만 수차례…야간에 특히 위험해

[사진=SBS방송화면캡처]


일주일 전 실종됐던 대학생 시신이 석촌호수에서 발견된 가운데, 석촌호수에 빠져 숨진 사망 사건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7년 3월 새벽 0시 30분쯤 회식을 마치고 석촌호수 주변을 거닐던 A씨와 B씨가 빠져있는 것을 목격자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들은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A씨가 물에 빠진 B씨를 구하러 뒤따라 들어갔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봤다. 

2010년에는 '물 위에 사람이 떠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40대 중반으로 추정되는 여성 시신이 발견됐고, 2015년에는 특별한 외상이나 타살 흔적이 없는 7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돼 충격을 주기도 했다. 

서울에서 유일한 호수인 석촌호수는 면적 21만 7850㎡(약 6만 5900평), 수심이 평균 4.5m에 달해 특히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야간에는 주의해야 한다. 

한편, 지난 8일 새벽 '집에 돌아간다'는 어머니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귀가하지 않아 실종신고된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14일 낮 12시 18분쯤 석촌호수를 수색하던 소방당국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이 지문을 확인한 결과 해당 시신은 A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부검은 오늘(15일) 진행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