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석촌호수 실종 대학생 마지막 통화 "내가 있는 곳 어딘지 모르겠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18-11-15 00:00수정 : 2018-11-15 00:00
대학생 조모군, 실종 일주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

서울 송파구에서 실종됐던 대학생 조모군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된 14일 석촌호수에서 경찰 관계자들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7일 실종됐던 대학생 조모군(19)의 시신이 일주일 만에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발견되면서 그의 실종 전 마지막 통화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조군의 시신이 이날 오후 12시 10분경 소방당국에 의해 수습됐다고 밝혔다. 시신은 조씨의 행적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석촌호수에서 발견됐다.

시신으로 발견된 조군은 지난 8일 오전 0시쯤 석촌호수 옆 불광사 부근에서 대학 동아리 친구들과 술을 마신 뒤 0시 8분경 가족에게 ‘집에 간다. 택시를 타고 가겠다’는 메시지를 보낸 뒤 연락이 끊겼다.

이후 가족들은 실종 신고를 했고, 고등학교 동기인 박모군 외 16명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실종된 조군에 대한 효율적이고 신속한 수사 촉구’의 청원 글을 올렸다.

청원에 따르면 조군은 친구들과 헤어진 이후 택시를 두 번이나 불렀다. 0시 18분경 탑승한 첫 번째 택시에 내린 조군은 0시 55분경 두 번째 택시를 불렀다.

조군의 호출을 받은 택시기사는 “손님의 위치가 불광사로 나와 불광사로 갔지만, 손님은 없었다”며 “손님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술 취한 목소리로 잘 들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택시기사에 따르면 조군이 다시 전화를 걸어 말을 했지만 잘 들리지 않았다. 택시기사 정확히 들은 말은 “내가 있는 이곳이 정확히 어딘지 모르겠다”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군의 위치를 알 수 없었던 택시기사는 전화를 끊고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