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국당, 전원책 해촉…“문자로 모든걸 정리해” 비판

송종호 기자입력 : 2018-11-09 19:55수정 : 2018-11-09 19:55
"인적 쇄신 못하게 하려는 것" 지적

전원책 변호사[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있다”면서 이른바 ‘전원책 해촉’의 이유를 밝혔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을 전격 경질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 전 위원을 해촉(解囑·위촉된 자리에서 물러나게 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전원책 해촉과 관련해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이상의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면서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당사자인 전원책 변호사는 비대위측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해촉으로 변호사로 돌아간 전원책 위원은 이날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해촉 통보는 문자 메시지로 받았는데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전원책 변호사는 “사람이 살아가는데 최소한의 예의가 있고, 최소한 지켜야 할 약속은 지켜야 하는데, 이렇게 쉽게 약속이 허물어질 줄은 몰랐다면”고 밝혔다.

전원책 변호사는 자신의 해촉 배경에 대해 “지금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2월 말 전당대회를 압박하는 것은 결국, 인적 쇄신을 하지 못하게 하려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