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남북경협 거점도시 포천을 위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 도입 방안

(포천)최종복 기자입력 : 2018-11-09 18:24수정 : 2018-11-09 18:24
포천시, 철도정책 국회세미나 개최

[사진=포천시제공]

경기포천시(시장 박윤국)는 최대 역점사업인 철도유치를 위해 남북경협 거점도시 포천을 위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 도입 방안’ 국회세미나를 지난 14일 국회도서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포천시, 포천시의회, 김영우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포천·가평 지역위원회, 포천시 사격장 등 군관련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와 공동으로 주최한다.

세미나에는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철도전문대학원 김시곤 교수가 남북경협거점 포천시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도입 방안에 대해 발표하며, 좌장으로는 차동득 대한교통학회 고문이 맡았으며, 토론자로는 국토교통부 민자철도팀 담당사무관, 경기도 철도국장, 강승필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철도전문대학원 교수, 김동선 대진대학교 도시부동산공학과 교수, 김연규 한국교통연구원 철도교통연구본부 책임연구위원이 참여한다.

또한, 이번 세미나에는 포천시 사격장 등 군관련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에서 350명 이상의 위원이 참여해 국회에서 사격장 등 군사시설로 인한 그 동안의 피해를 알리고 정부의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결의문 낭독 등이 포함된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철도정책 국회세미나를 통해 포천시 철도유치에 대한 당위성을 강조하고 여론을 조성해 철도 유치를 위한 정책적 논리를 개발하는 계기로 만들고 지역과 국회 등에서 세미나, 토론회 등을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윤국 시장은 “지난 65년 동안 접경지역에서 국가안보를 위해 포천시민들이 감내해 온 피해와 희생에 대한 중앙정부 차원의 배려가 필요하며, 앞으로는 중앙정부에 철도 건설 등 지역에 필요한 사업들을 강력하게 건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