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최태원 SK 회장 “환경문제, 글로벌 대응 필요한 사안”

한영훈 기자입력 : 2018-11-09 18:00수정 : 2018-11-09 18:00
-9일 베트남 하노이 포럼 참석

최태원 SK 회장이 8일 베트남 하노이시 총리 공관에서 응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와 면담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사진=sk제공]


“기후변화로 인해 베트남도 올해 막대한 태풍 피해를 입었다. 환경문제는 특정 국가의 이슈가 아닌 글로벌 대응이 필요한 사안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9일부터 이틀간 하노이국립대학서 열리는 제1회 ‘하노이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주제에 맞춰, 글로벌 차원의 ‘환경대책 마련’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그는 “환경보존에 더 적합한 새로운 사업 모델과 해법을 찾아야 할 때”라며 경제적 가치뿐만 아니라 환경 보호·개선 등과 같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자 하는 SK의 ‘딥 체인지(Deep Change)’ 경영 사례를 한 대안으로 제시했다.

최 회장은 “SK 관계사들이 환경보호 성과를 포함한 사회적가치를 측정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운영 중”이라며 “이 시스템을 활용해 탄소저감 등 사회적가치를 창출한 사회적기업에 금전적 인센티브를 주는 ‘사회성과인센티브(SPC)’ 프로그램을 가동 중”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이 포럼은 한국고등교육재단과 베트남 하노이국립대학이 한-베트남 간 학술 및 교류협력 등을 위해 올해 창립했다. 최 회장은 고등교육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이외 응웬 베트남 총리와 헬렌 클락 뉴질랜드 전 총리, 응웬 낌 썬 하노이 베트남 하노이국립대 총장, 김도현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 김용학 연세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