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경제부총리 홍남기·靑정책실장 김수현…'경제 투톱' 교체

주진 기자입력 : 2018-11-09 14:02수정 : 2018-11-09 15:33
신임 국조실장에 노형욱 2차장 승진…靑 사회수석엔 김연명 중앙대 교수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홍남기 현 국정기조실장을 내정했다. 청와대 신임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현 사회수석을 임명했다.

이로써 문재인정부 출범 1년 반 만에 '경제 투톱'이 동시에 교체됐다.

후임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국무제2차장이, 청와대 사회수석에는 김연명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포용사회분과위원장이 임명됐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인사 내용을 발표했다.

윤 수석은 이날 인사 내용과 관련, “문재인정부의 정책 철학을 이어가면서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힘 있게 추진하기 위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홍 후보자와 노 국조실장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천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홍 신임 경제부총리 후보자는 1960년 강원 춘천 출신으로 춘천고와 한양대 경제학과를 나와 한양대 경영학 석사를, 영국 샐포드대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행정고시 29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기획재정부 정책조정국장, 박근혜정부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을 지냈다. 문재인정부들어 장관급인 국무조정실장에 임명돼 부처간 업무조정 및 총리실 내에서 정책부분을 총괄해왔다.

꼼꼼한 업무처리로 이낙연 국무총리가 각별히 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수석은 "홍 후보자는 예산·재정 분야 전문가이자 기획통으로 정평이 난 경제관료 출신으로, 초대 국조실장을 지내 국정과제 이해도가 높고 폭넓을 행정 경험으로 경제를 아우르는 정책 실행력과 조정능력을 보유한 경제 전문가"라고 말했다.

그는 "혁신적이고 과감한 정책 추진으로 경제 전반에 속도감 있게 활력을 불어넣어야 할 상황에서 정부 경제 사령탑을 맡을 최고 책임자"라며 "경제사령탑으로서 민생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저성장·고용없는 성장 등 구조적 문제에 대해선 소득주도성장·공정경제 등 핵심 경제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해 포용국가를 이루는 방향으로 경제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진=청와대]



김 신임 정책실장은 경북 영덕 출신으로, 경북고와 서울대 도시공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에서 도시공학 석사와 환경대학원 박사 학위를 각각 받았다.

노무현정부 당시 청와대 국민경제비서관·사회정책비서관, 환경부 차관을 역임한 뒤 서울연구원장을 지낸 바 있다.

윤 수석은 "김 정책실장은 정부 국정과제를 설계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고 초대 사회수석을 맡아 뛰어난 정책기획조정 능력과 균형감 있는 정무감각으로 산적한 민생과제를 해결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경제·사회·복지 등 다방면의 정책을 두루 섭렵한 정책전문가로, 핵심 경제정책 기조의 성과를 통한 포용적 경제 실현과 경제 격차 해소, 저출산·고령화 극복을 위한 사회안전망 확충을 통해 포용사회 구현 등 포용국가 비전을 종합적으로 수립하고 추진할 적임자"라고 덧붙였다.

2기 경제사령탑인 홍 내정자와 김 실장 조합에 대해선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3년, 현 정부 출범 후 국조실장과 사회수석으로 정무적 판단과 정책조율을 성공적으로 한 만큼 일을 만들고 되게 하는 원팀으로 호흡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청와대]



노 신임 국무조정실장은 전북 순창 출신으로, 광주제일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정치대에서 국제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기획재정부 행정예산심의관·사회예산심의관을 거쳐 재정관리관을 지냈다.

윤 수석은 "재정·예산 업무에 능통하며 정책기획·조정이 뛰어나고 경청을 중시하는 스타일로, 국무 2차장을 지내며 사회·경제 현안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식견이 있다"며 "행정부는 물론 국회·민간과의 소통을 이끄는 현안에 체계적으로 대응하는 등 총리를 보좌해 안정적인 국정운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김 신임 청와대 사회수석은 제물포고와 중앙대 사회복지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에서 사회정책 분야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충남 예산 출신이다.

한국사회복지정책학회 회장을 역임했고, 현 정부 인수위 역할을 했던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사회분과위원장을 맡았었다.

윤 수석은 "김 사회수석은 사회복지 분야에서 이론과 실무를 경험한 권위자이자 포용국가 비전의 이론적 토대를 설계한 전문가"라며 "격차를 줄이고 공정하고 통합적인 사회로 나아갈 정책을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 사회수석은 포용국가 완성을 위한 혁신적 포용 복지와 지속가능한 사회 구현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