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중국 난징(南京)대 유치 추진중

박흥서 기자입력 : 2018-10-17 11:25수정 : 2018-10-17 11:25
연세대국제캠퍼스에 학생 2000여명 정도로 협의중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중국의 난징(南京)대학교 유치가 추진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역청은 최근 김진용 경제청장,이경태 연세대부총장이 난징대를 방문해 송도국제도시 연세대 국제캠퍼스에 입주하는 등의 내용을 논의했고 난징대도 긍정적 의사를 보였다고 밝혔다.

17만8512㎡규모의 연세대 국제캠퍼스에는 현재 UN지속가능발전센터등 7개 연구기관만이 입주해있는 상태로 입주공간이 많이 남아있는 실정이다.

연세대 국제캠퍼스 전경[사진=IFEZ제공]


유치계획은 난징대가 학생 2만여명 규모를 제안한데 반해 연세대측에서는 2000여명(신입생 500명정도)이 적정하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학사운영과정은 연세대,난징대에서 동시에 2개학위를 취득하는 방안과 학점을 교류하는 방안등을 놓고 협의중에 있다.

인천시도 정원중 10%정도를 한국학생으로 채운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같은 계획이 실행되기 위해선 우리나라 교육부와 중국정부등과 협의를 하는 행정절차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숙제를 안고 있다.

이와관련 IFEZ관계자는 “현재 가장 핫 하게 논의중인 것은 어느대학의 학위를 줄것인지 여부와 이에대해 한국과 중국정부의 승인이 가능한지 여부”라면서 “두대학과 중국정부등과 합의가 이뤄지면 IFEZ가 나서 적극적으로 행정절차를 도와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난징대는 영국의 글로벌 대학평가 기관인 ‘타임스’의 고등교육 평가결과 1250개 대학중 135위에 올랐으며 국제교류를 활발히 하는 중국내 이공계열이 강한 대학으로 중국이 우주선 발사기술을 개발하는데 난징대 출신이 다수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