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핵 리스트 공개 거부"...잇따른 파열음, 북·미 정상회담 영향줄까

문은주 기자입력 : 2018-10-15 10:58
日요미우리 "김 위원장, 미국 측 핵 리스트 공개 요구 거절" 북·미 요구사항 엇갈려...제2차 북·미 정상회담 영향 촉각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왼쪽)이 지난 7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AP]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회담에서 핵 리스트 제출에 대해 거부하고 경제 제재 해제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북·미 간 상호 요구 사항이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연내 개최될 예정인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도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현지 소식통을 인용, 15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폼페이오 장관과의 평양 회담 당시 "핵 목록의 일부만이라도 제출해 달라"는 미국 측의 요구를 거절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 간 신뢰 관계가 구축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목록을 제출하더라도 미국이 재신고를 요청할 수 있고 그렇게 되면 양측 싸움으로 번질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또 "비핵화를 위해서는 북·미 간 신뢰 구축이 우선시 돼야 한다"며 "한국전쟁 참전 미군의 유해 반환 등 그간 북한이 성의 있는 조치를 취했던 만큼 미국도 그에 상응할 수 있도록 대북 경제 제재를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뢰 구축의 대안으로 종전 선언을 요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이 미국과의 신뢰 구축을 강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달 29일(미국시간)에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3차 유엔총회에서 "미국에 대한 신뢰 없이는 국가 안전에 대한 확신이 없다"며 "일방적으로 먼저 핵무장을 해제하는 일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기존에 밝혔던 비핵화 의지는 여전히 남아 있지만 미국의 '충분한 신뢰'가 전제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핵시설 폐기 등 중대한 선의의 조치들을 취했고 북·미 신뢰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미국도 대북제재 해제 등 그에 상응하는 화답을 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반면 미국 정부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은 갖고 있지만 그와 별개로 기존의 '선(先) 비핵화, 후(後) 제재 해제'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는 뜻을 고수하고 있다.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 목표 달성을 위해 최대 압박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거듭 강조하고 있다.

북·미 양측의 상호 요구 사항이 파열음을 내면서 연내 개최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도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린다. 외신들은 미국이 중간선거를 치르는 11월 6일 이후 개최될 북·미 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미국과 북한은 회담 세부 내용을 조율할 스티브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라인의 실무 협상을 앞두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양측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만큼 제2차 북·미 회담의 성패는 향후 열리는 실무자 협의의 진전에 달려 있지만 난항이 예상된다"며 "트럼프 행정부가 회담 시기를 11월 6일 이후로 잡은 것도 이런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