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8 국감] 윤석헌 "'中ABCP 사태' 한화·이베스트證에 책임"

이승재 기자입력 : 2018-10-12 18:28수정 : 2018-10-12 18:28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며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중국국저에너지화공집단(CERCG)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사태에 대한 법적 책임이 한화투자증권과 이베스트투자증권에 있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12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부도 우려가 있는 펀드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소비자에게 끼친 피해가 커 그 부분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CERCG를 공기업으로 분류한 것은 한국적 기준으로는 큰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미래에셋대우와 교보증권이 포기한 사업을 한화투자증권이 수수료를 챙기기 위해 나이스신용평가의 엉터리 평가를 토대로 채권을 발행해 법인과 개미 투자자에게 피해를 준 사안"이라고 지적해다.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는 "법적으로 주관회사에 해당하는지 논란이 있어 법무법인에 문의한 결과 '아니다'라는 답변을 얻었다"고 해명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