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8 국감] 최운열 "하나은행, 8천억대 특정금전신탁 불완전판매 소지"

임애신 기자입력 : 2018-10-12 14:01수정 : 2018-10-13 07:54

[자료= 최운열 의원실 제공 ]


KEB하나은행이 시장이 급변할 경우 원금손실 가능성이 높은 최고위험등급인 파생결합증권(양매도ETN)을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판매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운열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1년여간 KEB하나은행은 양매도ETN을 최고위험 등급으로 분류해 놓고 있음에도 8417명에게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소개해 총 8283억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를 통해 KEB하나은행은 총 69억원의 수수료를 받은 것으로 최 의원은 보고 있다.
 
최 의원실이 불완전판매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입수한 KEB하나은행의 직원용 내부 자료 '하나ETP신탁 목표지정형_양매도ETN'을 보면, 중위험·중수익 투자상품임을 투자포인트로 설명하도록 명시돼 있다.  

이 상품에 가입하기 위해 투자성향을 기존보다 높게 변경한 투자자만 1761명에 달해 불완전판매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이 상품은 올해 상반기에만 22억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던 한국투자증권 직원이 설계한 상품이다. 이 직원이 인터뷰를 통해 최고위험 등급의 양매도ETN을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홍보하자, 금융투자업계 내에서 금융투자회사 임직원 윤리준칙에 어긋나는 행동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최운열 의원은 "무분별한 용어 사용에 따른 불완전판매가 없도록 금융기관 내부통제시스템에 대한 금감원의 철저한 점검이 필요하다"며 "업계 종사자들 역시 국민들의 자산증식 수단으로 금융투자상품이 사랑받을 수 있도록 윤리의식 제고에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