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손혜원, 선동열에 "덕분에 프로야구 관객 20% 줄었다" 돌직구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0-11 07:17수정 : 2018-10-11 07:20
야구대표팀 선발 과정 대해 질책받아

[사진=연합뉴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10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동열 감독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선발 과정을 설명하기 위해 일반증인으로 참석했다. 

손혜원 의원이 "출근도 안 하면서 2억 원을 받느냐"고 질타하자, 선동열 감독은 "연봉은 2억 원이며, 모든 구장의 경기를 체크하려면 현장보다는 (집에서) TV로 체크하는 게 편해 그렇게 본다"고 대답했다. 또 손 의원이 '판공비(업무추진비)가 무제한이라는 말이 있다'는 질문에 선 감독은 "연봉에 포함"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손혜원 의원은 "일본 전임감독과 비교하면 너무 편한 근무 조건이다. 사과하시든지, 사퇴하시든지 하라. 선 감독 때문에 프로야구 관객이 20%나 줄었다"며 강도 높게 지적했다.

앞서 LG 트윈스 오지환이 경찰야구단과 상무에서 대체 복무할 기회를 포기하고 국가대표에 승선해 금메달을 획득한 후 병역 특혜를 받은 후 선동열 감독은 불명확한 기준으로 대표를 선발했다는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국정감사 후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SNS에 "KBO(한국야구위원회), 그리고 KBSA(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야구 적폐부터 제대로 밝혀 보겠다. 선 감독을 선의의 피해자라고 본 제가 바보였다. 야구팬 여러분들의 성원 부탁한다"는 글을 남겼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