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내일도 맑아...동해안·제주 일부 가끔 비

오진주 기자입력 : 2018-09-25 20:41수정 : 2018-09-25 20:41
영동·동해안·제주 오전까지 비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제주는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가끔 비가 오겠다.

강원 영동은 25일 밤부터 27일까지 5∼20㎜의 비가 예고됐으며, 제주는 26일, 경북 동해안은 26일부터 27일까지 각각 5㎜ 안팎의 비가 예보됐다.

26일 아침 최저기온은 9∼18도, 낮 최고기온은 19∼25도로 예상된다. 당분간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낮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국에서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26일 아침 충청 내륙과 강원 내륙 및 산지, 경북 북부 내륙에는 안개가 짙게 끼겠다. 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겠고, 제주와 남해안은 동풍이 강하게 불어 오전에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제주 모든 해상과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높게 일겠다. 기상청은 항해·조업하는 선박과 해상 교통을 이용하는 귀경객들은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남해안은 당분간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인 만큼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만조 때 침수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앞바다와 먼바다에서 0.5∼4m와 2∼5m로 일겠다. 남해 앞바다와 먼바다의 파고는 모두 1∼4m, 서해 앞바다와 먼바다의 파고는 0.5∼1.5m와 0.5∼3m로 일겠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