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알기쉬운 지방쓰는법…최근에는 한글로 적기도

윤경진 기자입력 : 2018-09-23 10:58수정 : 2018-09-23 11:01

지방쓰는법[사진=네이버]


추석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차례 지낼 때 필요한 '지방'을 제대로 쓰는 방법이 있을까?

지방은 제사를 지낼 때 조상의 위패 역할을 한다. 기본적으로 폭 6cm 길이 22cm 한지(백지)에 글을 적는 방법으로 작성한다. 한지가 없다면 깨끗한 창호지로도 가능하다.

지방은 주로 한자로 작성하지만, 최근에는 한글로 적기도 한다. 지방쓰는법은 제사를 모시는 사람을 먼저 적고 고인의 관계 적는다. 다음 고인의 직위를 적는다. 성별에 따른 호칭을 적고 고인의 자리(신위) 총 4가지로 적는다.

제사를 모실 조상이 두 분이라면 왼쪽에 남자 조상을 적고 오른쪽에 여자 조상을 적는다. 지방에 쓰는 고인이 제주(祭主, 제사를 모시는 사람)의 아버지라면 '考(고)', 어머니는 '妣(비)', 조부는 '顯祖考(현조고)', 조모는 '顯祖妣(현조비)' 증조부는'顯曾祖考(현증조고)' 증조모는 '顯曾祖妣(현증조비)' 고조부는 '顯高祖考(현고조고)' 고조모는 '顯高祖妣(현고조비)'라 쓴다.

고인이 제주의 남편이라면 임금 '辟(벽)'을 넣어 '顯辟學生府君神位(현벽학생부군신위)'라 적는다. 남편은 존경의 의미인 '顯(현)'과 남편을 의미하는 '辟(벽)'을 적어 '顯辟(현벽)'이라고 쓴다. 아내의 경우는 '顯(현)' 대신 죽은 사람을 뜻하는 '故(고)'와 아내를 의미하는 '室(실)'을 넣어 '故室孺人+본관+성씨+神位'라 적는다.

지방의 마지막에는 공통적으로 신위(神位)라고 써주면 된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